'촛불문화제'에 해당되는 글 10건

  1. 2008.07.12 나라가 아주 미쳐가는구나
  2. 2008.07.06 나는 대한민국의 블로거다(I am a Korean blogger)
  3. 2008.07.01 2008년 6월 30일 정의구현사제단 시국미사 (2)
  4. 2008.06.26 우리가 그렇게 잘못되었습니까?
  5. 2008.06.23 나에겐 친구가 하나 있어
  6. 2008.06.20 천민민주주의?
  7. 2008.06.13 나는 당신의 주장에 동의하지 않지만, 당신이 그것을 말할 권리는 죽음을 각오하고서라도 지켜내겠다.
  8. 2008.06.12 시사투나잇 쩐다
  9. 2008.06.08 촛불집회, 더 이상 이런식으로는 안된다.
  10. 2008.06.06 촛불시위, 그 미래.


나라가 아주 미쳐 돌아가는구나.....

전경은 도로 위 연행만 할 수 있다고 알고 있었는데 말이야.

아, 지하철역은 도로 아래니까 연행이 가능한건가?

====================================================================

미친색히들

공권력은 그 힘이 어디서 나오느냐 하냐면

그 합법성에서 나오는거다.

저색히들은 범법자니까 닥치고 잡아라 이러면

그건 더이상 공권력이 아닌 사권력이 되어버린다. 부패한 공인의 사권력.

거대한 골렘을 무자비하게 사용하면 파멸뿐이라는 걸 모르지는 않겠지.

어청수 너말야 색햐.
신고

'Daily liv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거 은근히 중독성 강하다  (2) 2008.07.29
당신은 세계에 대해 얼마나 잘 알고 계십니까?  (0) 2008.07.16
나라가 아주 미쳐가는구나  (0) 2008.07.12
불만  (0) 2008.07.12
Uxtheme patch sp3  (2) 2008.07.12
XP Theme : Hydragea  (0) 2008.07.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소를 잊어버려서 그림 추가는 하지 못하겠네요..;;



대한민국 정부는 대한민국 네티즌의 말에 귀를 기울여 주시기 바랍니다.
(The korean government should focus on the netizen`s opinion(bloggers) in Korea
)

Well, as this campaign is for global community, I'll write this post in english.
I've got the notice too lately...hahaha;;

Firstl of all, I'll make a comment about this governments's policy towards communication.
This government, as Mr. Lee said, expressed this situation as 'lack of communication', which I cannot agree more.
But, we need to 'think' about why this happened.
For a 'communication', mutual interaction is a foundation.
However, this government seems to belive it as a one-way interaction rather than a mutual communication.
Well, I'm not saying that Mr. Lee is not listening at all but he doesn't look like he's paying attention towards what the people are saying.
Please pay some attention. I know it's hard to be up there, but you need to know that the place you're in is a place made to converge ideas.
Remember the saying, 'Great power comes with great responsibility'.

Secondly, I propose a public debate.
I believe that debate is a great arena for communication.
Mr. Lee, if you really want to make a conversation with the public, I belive there is nothing that can be better than a public debate.
Don't just listen from newspapers.
Don't believe it before you see it with your own eyes.
Doubt everything before you believe it.

Well, revising what I wrote, I feel like I said something twice. haha;;
Mr. Lee, if you are reading this post(I think that it's really unlikely), stop saying and start acting.
I believe you'll understand what I'm saying.

신고

'Wri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단아  (0) 2008.08.28
비겁한 변명입니다  (0) 2008.07.28
나는 대한민국의 블로거다(I am a Korean blogger)  (0) 2008.07.06
復活  (0) 2008.06.29
재협상, 추가협상, 그리고 미국산 쇠고기  (0) 2008.06.23
나에겐 친구가 하나 있어  (0) 2008.06.23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8년 6월 30일 정의구현사제단은 시청 앞의 서울광장에서 시국미사를 가졌다. 서울광장은 이동파출소로 둘러져 있었으며, 원래 미사 시작 예정이었던 18시가 아닌 19시 40분 경 미사가 시작되었다.

이날 미사에는 외국인과 외신 기자를 비롯한 보수 언론을 대표하는 조중동 규탄을 외치는 사람과 폭력 진압을 규탄하는 사람들, 퍼포먼스 그룹, 불교계 인사 등 다양한 사람들이 모였다.

미사는 19시 20분 경 입장 준비를 마치고 19시 30분 경 입장을 시작하였으며, 미사가 끝난 20시 50분 경에는 사제단 및 미사 참여자들이 가두 행진에 나섰다. 행진은 22시 경에 서울광장으로 돌아왔으며 이동파출소로 서울 광장을 나가는 길이 막히자 22시 10분 경 자진 해산하였다.

미사의 주요 내용은 조중동으로 대표되는 보수 언론의 왜곡 보도와 현 정부의 국민을 기만하는 행동, 필요 이상으로 강경히 진압하는 경찰에 대한 비판과 미국산 쇠고기 협상의 재협상과 어청수 경찰청장의 해임에 대한 촉구로 이루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OLYMPUS IMAGING CORP. | u1030SW,S1030SW | 1/250sec | F/5.1 | 18.2mm | ISO-200
잔디 교체 예정이었던 관계로 서울광장에는 이런 안내문들이 곳곳에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OLYMPUS IMAGING CORP. | u1030SW,S1030SW | 1/250sec | F/5.1 | 18.2mm | ISO-200
보수언론을 규탄하는 사람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OLYMPUS IMAGING CORP. | u1030SW,S1030SW | 1/250sec | F/4.7 | 16.2mm | ISO-800
과잉/폭력 진압 규탄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OLYMPUS IMAGING CORP. | u1030SW,S1030SW | 1/250sec | F/4.7 | 11.8mm | ISO-640
외국인 참가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OLYMPUS IMAGING CORP. | u1030SW,S1030SW | 1/250sec | F/4.3 | 7.6mm | ISO-800
외신 기자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OLYMPUS IMAGING CORP. | u1030SW,S1030SW | 1/250sec | F/5.1 | 18.2mm | ISO-800
불교계 인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OLYMPUS IMAGING CORP. | u1030SW,S1030SW | 1/250sec | F/4.3 | 7.6mm | ISO-200
퍼포먼스 그룹

사용자 삽입 이미지OLYMPUS IMAGING CORP. | u1030SW,S1030SW | 1/160sec | F/5.1 | 18.2mm | ISO-800
18시 30분 경 전경들은 방패를 들고 이동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OLYMPUS IMAGING CORP. | u1030SW,S1030SW | 1/250sec | F/3.5 | 5.0mm | ISO-200
입장 전의 사제단

사용자 삽입 이미지OLYMPUS IMAGING CORP. | u1030SW,S1030SW | 1/250sec | F/3.5 | 5.0mm | ISO-200
입장하는 사제단. 불교계 인사도 같이 입장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OLYMPUS IMAGING CORP. | u1030SW,S1030SW | 1/15sec | F/3.5 | 5.0mm | ISO-1000
미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OLYMPUS IMAGING CORP. | u1030SW,S1030SW | 1/15sec | F/3.5 | 5.0mm | ISO-1250
미사 이후 가두행진을 하는 사제단

사용자 삽입 이미지OLYMPUS IMAGING CORP. | u1030SW,S1030SW | 1/13sec | F/3.5 | 5.0mm | ISO-1600
22시 경 서울광장으로 돌아온 사제단은 길을 막은 이동파출소에 발길을 돌려야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OLYMPUS IMAGING CORP. | u1030SW,S1030SW | 1/80sec | F/4.3 | 7.6mm | ISO-2500

사용자 삽입 이미지OLYMPUS IMAGING CORP. | u1030SW,S1030SW | 1/160sec | F/4.3 | 7.6mm | ISO-2500
서울광장에 심으려던 잔디를 모아 놓은 자루에는 촛불이 가득하였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olarhalfbreed.tistory.com BlogIcon ludensk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갔다 오셨군요 힘드셨을텐데 수고하셨습니다

    2008.07.01 00:07 신고

우리가 그렇게 잘못되었습니까?

전 협상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습니다.

뭐 이미 많이 나온 말이니 자세히는 말하지 않겠지만, 협상으로 인해 미국산 쇠고기의 위험성이 증가한 것은 사실이며, 아직까지도 2006년 수준의 통제된 위험 정도는 회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물론 그 위험성은 매우 낮지만, 증가되기는 했어도 그 위험성 자체는 매우 낮지만, 분명히 위험성은 증가하였습니다.

전 이런 협상을 이해할 수 없습니다. 제가 왜 그런 불필요한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겁니까?

FTA 때문이라고요? 이미 많은 국민이 FTA보다는 그 작은 위험을 없애는 것이 옳다고 말했습니다.

이미 엎질러진 물이니 그만 하자고요? 엎지른 사람은 책임을 져야 합니다.

법대로 평화적으로 하자고요? 이미 시도해 보았습니다. 물론 그것이 지금의 폭력성을 정당화시켜 주지는 못하지만요.

저도 집회가 주먹이 덜 존재하고 소화기가 덜 존재하며 방패가 덜 존재하고 욕설이 덜 존재했으면 좋겠습니다.

하지만 광인이라느니 열등감이라느니 그런 단어로 매도하시진 말아주십시오.

그것은 제가 그렇게 싫어하는 집회의 모습들과 다를 바 하나 없으니까요.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에겐 친구가 하나 있어. 약간은 웃기는 놈이라고도 할 수 있고, 괴짜라고도 할 수 있지. 맨날 선글라스를 끼고 다니거든. 그것도 똑같은 놈으로 매번 말이야.

어느날 말이야, 아주 맑디 맑은 한여름의 어느날 말이야, 이놈이 멀디 멀은 앞산 위에서 뭉게뭉게 솟아오르고 있는 뭉게구름을 보면서 말하는거야.

"먹구름이 다가오는 것을 보니 소나기가 오겠네?"

난 말했지.

"저게 무슨 먹구름이냐? 뭉게구름이지."

이녀석이 계속 말하는거야. 지딴에는 중학생때 과학공부 좀 했다고 막 말하는거 있지?

"비구름이잖아. 전문용어로 적란운!"

난 하두 어이가 없어서 한마디 툭 던졌지. 나도 중학생때 과학공부 좀 했거든.

"적운이지 무슨 적란운이냐? 선글라스나 벗어 인마"

그러더니 이놈이 갑자기 이렇게 대꾸하네. 나 참 어이가 없어서.

"니 안경이나 벗고 말해 인마. 저게 적란운이지 어딜 봐서 적운이냐?"

순간 울컥해서 난 안경을 벗고 말했지.

"자 안경 벗었어. 그런데도 저 구름은 하얗네? 저건 비구름이 아니라고!"

그런데 이놈 말이 더 가관이네.

"너 렌즈꼈지? 다 알아 인마."

난 렌즈는 눈이 아파서 안경만 쓰고 다니거든. 몸 구석구석까지 혈압이 안 느껴지는 데가 없어서 내가 한마디 했지.

"썬글라스나 벗고 말해 인마. 난 안경 벗었다."

그러더니 자기가 말하는 거야. 아주 기가 막힐대로 막히지 않을 수 없더라니깐?

"인마 난 안경 안쓰면 제대로 못보거든?"

결국 난 비구름 갖고 싸우는 것을 때려 쳤지. 이 친구를 어떻게 해야 하면 좋을까?

=====================================================================================

촛불좀비, 친북좌빨의 선동이다라고 하는 놈들을 어떻게 하면 좋을까?

내가 보기엔 니네의 논리는 이거야.

정부에 반대하는 것은 친북 좌빨 세력이다->촛불집회 참여자들은 정부에 반대하고 있다->고로 이놈들은 친북 좌빨 세력이다

그러면 내 논리를 보여줄까?

먹지 않으면 죽는것은 돼지이다->촛불집회 참여자들을 친북 좌빨로 매도하고 있는 사람들은 먹지 않으면 죽는다->고로 이 사람들은 돼지들이다

자, 무엇이 잘못된 것인지 이제는 보이지? 이제 이 논리를 깨 볼까?

촛불집회 참여자들은 김일성을 찬양하지 않는다->김일성을 찬양하지 않는다면 친북 좌빨 세력이 아니다->고로 촛불집회 참여자들은 친북 좌빨 세력이 아니다

촛불집회 참여자들을 친북 좌빨로 매도하고 있는 사람들은 사람의 특징을 가지고 있다->사람의 특징을 가진 생물체 중에 알려진 생물체는 사람밖에 없다->고로 촛불집회 참여자들을 친북 좌빨로 매도하고 있는 사람들은 사람이다

첫 삼단논법에서는 무엇이 잘못된 것이냐면, 가정이 잘못되었어. 정부에 반대하는 것이 친북 좌빨 세력만 있는것이 아니거든. 이렇게 자세히 설명해 줘도 알아듣지 못하지는 않으리라 믿는다.

정부가 제대로 하고 있다고 생각하면 그렇다고 생각하는 것까지 말리지는 않겠어. 난 끊임없이 제대로 하고 있지 않다고 주장할 것이지만.

하지만 얼토당토하지 않은 논리로 친북 좌빨이라고 한다면 그건 너네들의 한계라는 걸 알아둬.
신고

'Wri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復活  (0) 2008.06.29
재협상, 추가협상, 그리고 미국산 쇠고기  (0) 2008.06.23
나에겐 친구가 하나 있어  (0) 2008.06.23
천민민주주의?  (0) 2008.06.20
촛불집회, 더 이상 이런식으로는 안된다.  (0) 2008.06.08
촛불시위, 그 미래.  (0) 2008.06.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천민민주주의?

Writer 2008.06.20 03:01
천민민주주의.... 검색해보니 6월 3일경의 기사가 가장 오래된 기사로 검색되었다.

[李대통령, 지지세력 결집으로 대응해야] 올인코리아, 이동복 안보전문가
http://www.allinkorea.net/sub_read.html?uid=10010&section=section1

자, 이쯤에서 생각해보자. 천민민주주의라는 단어가 과연 옳은 단어인지. 천민자본주의라는 단어는 교과서에도 나올 정도로 유명한 단어이다. 정확히는 생산 활동을 통하여 영리를 추구하지 아니하고 고리대금업과 같은 자본의 운영을 이윤 추구의 기본적인 형태로 삼는 태도. 독일의 사회학자 베버가 중세 후기의 전근대적이고 비합리적인 자본주의를 지칭한 용어이다.(다음 국어사전 참조, '천민자본주의') 쉽게 말하면 천민자본주의란 '돈이 돈을 벌어들이는 것이 기초가 되는 경제'라고 할 수 있겠다. 뭐 일단 천민자본주의에 대해서는 여기까지 말해 두기로 하고, 이제부터는 말할 천민민주주의가 무엇인지에 대해 좀 생각해 보기로 하자.

'천민민주주의'. 이름 한번 747공약 뺨치게 잘 지었다. 역시 한나라당은 전문 정치 작명소가 있는 듯하다. 어떻게 하면 이렇게 이름을 잘 지을 수 있을까? 뭐 그건 둘째치고 도데채 '천민민주주의'라는 녀석이 무엇인지 궁금해서 검색해봤다. 도대체 천민민주주의라는 개념은 어떤 것을 말하는지 궁금해서 말이다. 검색 결과 이 근원지는 주성영 의원이 홈페이지에 올린 사설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이는데, 100분토론 후 트래픽 폭주 덕분인지 접속할 수 없었다.(광고가 잘 될 것을 생각하니 부럽기는 하다.) 하여튼 천민민주주의라는 것을 신문 기사들에서는 '소수의 반역자가 민주주의를 악용해 국가 체제를 정복하려는 행위' 정도로 사용하고 있는 것 같다. 그런데 이렇게 써 놓고 보니 정말 그럴듯한 설명이다. 그렇다면 과연 이번 촛불집회는 천민민주주의를 뿌리 끝까지 보여주는 상황일까? 천민민주주의라는 단어에 대한 논의 전에 이것부터 정확히 하고 넘어가도록 하자.

결론은 '아니오' 이다. 누구나 알다시피 탄핵과 하야, 퇴진 등 정권반대 구호는 '정치적 압박'을 목적으로 한 구호들이다. 물론 그 누구는 이런 압박을 말장난이 아닌 실제 생각으로 받아들여 문제가 되기는 하지만 말이다.(실제로 생각하고 있는 사람은 있겠지만 그런 사람들이 주가 되는 것은 아니기에 논외로 하자.) 그리고 이번 촛불집회는 정권에서 국민들이 원하는 것을 충분히 들어준다면 썰물 빠지듯 사그러들 것이다. 지금 약간은 줄어든 촛불집회 인원 숫자가 그것을 증명해주고 있다. 장기전이라 지쳤다고 생각해도 맞기는 하지만, 그래도 정부가 조금은 듣고 있구나 하고 생각해서 안 나오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렇다. 정권 퇴진이 목적이 아닌 정권이 그렇게 좋아하던 '국민의 머슴'일을 하도록 하는 것, 이것이 이 촛불집회의 목적인 것이다. 정작 정권 퇴진으로 이어질 경우는 정부가 국민의 목소리를 지나가던 개 울음소리로 듣는다는 경우인데, 이 경우가 '국가 체제를 정복하려는 행위' 가 되지는 않는다. 헌법 제 1항 1조에 '대한민국은 민주 공화국이다'라고 명시되어 있다. 정권을 뒤엎는 행위가 과연 민주주의를 뒤엎는 행위인가? 아, 생각해보니 천민민주주의는 '소수의 반대자가 민주주의를 악용해 정권을 뒤엎으려는 행위' 인 것 같다. 그런데 이렇게 놓고 보니 정말 편향된 용어가 아닐 수 없다. 그야말로 5공 시절에 대학생들 패던 수준과 다를게 무어란 말인가.

그러면 이제 용어를 분석해 보자. '천민민주주의', 과연 옳은 단어인가? 처음 내렸던 정의인 '소수의 반역자가 민주주의를 악용해 국가 체제를 정복하려는 행위' 에 대해 분석해 보자. '민주주의를 악용한다'라... 이건 도대체 말이 되지 않는다. '악용'은 알맞지 않거나 나쁜 일에 사용한다는 뜻을 가진 단어이다. '민주주의'라는 것은 민중들에게서 권력이 나오는 정치 형태를 의미하며, 속뜻으로는 구성원 개개인의 의사를 반영하여 다수결의 원칙에 따라 운영되는 정치 형태를 갖고 있다. 그러면 이런 민주주의를 악용한다는 단어가 어떻게 가능한 것인가? 그들이 말하는 소위 '반역자'(그런데 진짜 반역자를 보면 어떻게 까무러칠려고 그렇게 쉽게 그런 단어를 남발하는지 모르겠다.) 들도 자신의 의견을 말할 권리를 가진 것이 이른바 그들이 말하는 '민주주의'이며, 그 소위 '반역자'들은 충실히 민주주의를 따라주고 있다. 그들이 그들만의 의견을 내는 것이다. 이런 것을 '악용'이라고 한다면, 당신들은 '그 입 닥치라'라고 외치던 짤방이 더 어울린다는 말을 해 주고 싶다. 100만명이라고 해 봤자 대한민국 국민의 40분에 1 즉 2.5%에도 미치지 못하는 소수이다. 이 소수들은 자신의 의견을 마음껏 표출하고 있는 것인데, 그것을 '악용'이라고 단정지으면 곤란하다. 당신과 같은 국회의원들이 국민 혈세로 월급타는 아주 당연한(?)것을 헌법의 악용이라고 한다면 곤란하지 않겠는가?

결론적으로 말하자면, '천민민주주의'라는 단어는 존재 자체가 모순으로 이루어진 용어이며, 결코 소위 지식인이라는 계층에서는 사용되서는 안 될 금칙어이다. 앞으로 이 점 유의해서 글을 쓰시기 바란다.

그리고 사족으로 덧붙이자면, 디지털 포퓰리즘이라고 촛불집회를 평가하는 사람들은 도대체 무슨 면을 보고서 포퓰리즘이라고 부르는 것인지 모르겠다. 포퓰리즘이라는 단어는 정치를 '하는' 사람들이 정치를 할 때에나 쓸 수 잇는 단어이지, 정치를 '받는' 사람들이 주체가 될 때에는 사용될 수 없는 단어이다. 촛불집회는 엄연히 '정치를 당하는 사람들'인 일반 시민들이 주최가 된 집회이다. 당신들이 '국민이 나를 선택하게 해서' 당선된 것이 아니라 '국민들이 당신을 선택해서' 당선된 것임을 부디 잊지 않았으면 한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The men who had hated [the book], and had not particularly loved Helvétius, flocked round him now. Voltaire forgave him all injuries, intentional or unintentional. 'What a fuss about an omelette!' he had exclaimed when he heard of the burning. How abominably unjust to persecute a man for such an airy trifle as that! 'I disapprove of what you say, but I will defend to the death your right to say it,' was his attitude now.

S. G. Tallentyre, referring to Voltaire. Often attributed to Voltaire.
pseudonym of Evelyn Beatrice Hall

http://www.quotationspage.com/quote/35374.html

==================================================================================

볼테르(Voltaire)
프랑스 계몽주의 작가이자 철학자인 François-Marie Arouet(1694/11/21-1778/5/30)의 필명이다.
http://en.wikipedia.org/wiki/Voltaire
가장 많이 인용되는 금언중의 하나인 "나는 당신의 주장에 동의하지 않지만, 당신이 그것을 말할 권리는 죽음을 각오하고서라도 지켜내겠다."는 실제로는 그의 말이 아니라 그의 전기를 썼던 S. G. Tallentyre가 그의 일생을 정리하면서 만들어낸 작품이라고 한다.

==================================================================================

요즘 제일 많이 듣는 명언중의 하나인 듯 하다.
민주주의의 밑바탕에 깔려있는 감성에 반대되는 사상이기 때문이겠지.
물론 촛불반대 1인시위로도 유명해진 감이 없지는 않지만, 참된 민주주의를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한가 생각하게 해준다.
윈스턴 처칠도 그러지 않았던가.
"민주주의는 시도된 다른 모든 정부를 제외한 최악의 정부이다."
민주주의라는 것이 꼭 최선의 방향으로 흘러가는 것은 아니라는 말이겠지.
분명히 옳은 방향이 있더라도, 다수가 보지 못한다면 그 길은 선택되지 못하니까.
하지만 차악이기에 어쩔 수 없이 선택해야 하는것. 그것이 민주주의라는 것이겠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처럼 통쾌한 영상은 보기 드물당끼 ㄲㄲㄲ

그냥 말이 필요없는 글입니다 ㄷㄷㄷ
신고

'Daily liv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TIA modeling project: F/A-18 Super hornet  (0) 2008.06.19
Olympus μ 1030 SW  (0) 2008.06.15
시사투나잇 쩐다  (0) 2008.06.12
신입생세미나 레포트 제출 완료  (0) 2008.06.12
댓글 권한....  (0) 2008.06.10
흠...  (0) 2008.06.09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청와대로 청와대로.

이제 이런식으로는 안된다. 청와대로 가는건 이제 그만두는게 좋을 것 같다. 내가 보니 푸른기왓장 아래에 사시는 그분은 귓밥으로 귀를 막았는지 도저히 들을 생각이 없다. 청와대행은 지금으로서는 악수다. 청와대행은 포기하자.

그러면 이제 어떻게 나아가야 하는가? 푸른기와집을 누를 수 있는 곳을 찾아야 한다. 그렇다. 국회로, 대법원으로 가자. 지금으로서는 푸른기와집을 제압할 곳이 그 두 곳밖에 없다. 그 두 곳만 제압한다면 승리다.

단단히 서 있는 거인을 쓰러트리려면 머리를 가격해도 되지만, 더 쉬운 방법은 무릎을 치는 것이다. 지금이 딱 그 상황이다. 지금은 머리를 공격해 봤자 어깨 위조차 가지도 못할게 뻔하다. 6일이 넘도록 계속 보지 않았는가? 청와대행은 거의 불가능하다. 불가능은 없다 하면서 무대뽀로 진격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방법이 간구되어야 한다. 머리가 아닌 무릎을 칠 방법을 생각해야 한다는 것이다. 지금 당장으로는 3권분립에서 행정권의 대척점에 서 있는 두 기관, 국회와 대법원이 바로 무릎일 것이다.

단순히 머리만 노리지 말자. 약점은 찾으면 얼마든지 있다.

신고

'Wri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에겐 친구가 하나 있어  (0) 2008.06.23
천민민주주의?  (0) 2008.06.20
촛불집회, 더 이상 이런식으로는 안된다.  (0) 2008.06.08
촛불시위, 그 미래.  (0) 2008.06.06
싸우는 자. 그리고, 그들을 지키는 자.  (0) 2008.06.04
...죄송합니다...  (2) 2008.06.02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리 밝혀두지만, 난 촛불시위에 대해 반대하는 입장이 아니다.
오히려 여태 있어왔던 정권의 독선적인 행동과 아집으로 가득찬 국정수행에 제제를 거는 것으로 생각하며, 아주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그러나, 실제 현장에 가보지는 않아서 상황은 잘 모르겠지만(31일에 한번 간 적이 있을 뿐, 그 이후 72시간 연속집회가 어떻게 되어 가는가에 대해서는 더이상 아는바가 없다. 지금 상황에서는 직접 눈으로 본 것만 믿음직스럽다고 생각하기에), 분명히 해야 할 것은 분명히 해야 한다.

이 축제가, '당신들의 축제'로 끝나서는 안 된다. 여기서 이렇게 '당신들의 축제'로 끝나서는 다시는 이 축제가 발 디딜 자리가 없다는 것이다. 물론 나에게는 '우리들의 축제'이지만, 제 3자에게도 '우리들의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참여를 유도해야 한다.

촛불집회 반대시위자들. 그들에게 손가락질을 하지 말라. 그것이 이 거대한 흐름을 조각내버리고자 하는 자들이 원하는 것이다. 우리가 광장에 촛불을 들고 모일 권리가 있는 것처럼, 그들 또한 촛불을 들 권리가 있다. 이 권리를 짓밟는 반 민주주의적인 행패를 그들이 원하는 것이다. 정 그들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차라리 공개 끝장토론을 제안하라. 공개 끝장토론으로 끝을 보고, 더이상 그 주장을 할 수 없도록 봉쇄해 버리라는 말이다. 입이 아프겠지만, 어쩔 수 없다. 우리가 여기서 반 민주주의 행패를 부린다면, 우리가 끌어내려는 그들과 같아질 수 밖에 없다.

오히려 그들이 내뱉는 말을 주시해야 한다. 시청 앞 광장에 나선 7만명의 국민들 뒤에는 나서기를 꺼려하는 국민들의 70%가 있다. 아니, 그보다 더 많을 것이다. 그런 만큼 1명의 반대자가 나왔다는 것은 그 한명 뒤에는 나서기를 꺼려하는 수많은 시민들이 있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그들을 우리들의 축제로 불러들이는 것이 우리가 할 일이란 말이다. 이 축제는 '당신들의 축제'로 끝나서는 안된다.

오늘 촛불시위가 막장으로 흘러가고 있다는 기사를 읽었다. 물론 공신력이 매우 떨어지는 동아일보라는 신문이지만, 우리는 그들조차 입을 뻥긋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 왜곡에 왜곡을 하더라도 먼지 하나 못 집어내도록 해야 한다. 그것이 우리가  승리로 나아가기 위해 필요한 것 아니겠는가? 우리들의 축제로 맺기 위한 최소한의 요건 아니겠는가?

축제 분위기? 좋다. MT 분위기도 환영한다. 하지만 '당신들의 축제'에서 끝나서는 안된다. 당신들, 아니 우리들이 거리로 나서게 된 데에는 치열한 고민이 서려 있었다. 고삐 풀린 성난 망아지같이 홀로 날뛰는 정권에 다시 고삐를 채우기 위해 치열한 고민 끝에 거리로 나섰다는 것을 난 한치도 부정하지 않으며, 나도 그러했다고 고백한다. 이제는 귀찮더라도 그 고민을 다시 해야 할 시간이 왔다. 어떻게 하면 이 축제를 '당신들의 축제'가 아닌 '우리들의 축제'로 맺을 수 있는지, 치열한 고민을 했으면 좋겠다.

지금 상황이 물러날 수 없는 고삐풀린 정부와 성난 시민들의 건곤일척이라는 글들을 잘 생각해 보자. 더이상 밀려나면 우리들에게 기회는 없다. 그것이 우리가 '우리들의 축제'로 이 축제를 맺어야 하는 이유이다.
신고

'Wri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민민주주의?  (0) 2008.06.20
촛불집회, 더 이상 이런식으로는 안된다.  (0) 2008.06.08
촛불시위, 그 미래.  (0) 2008.06.06
싸우는 자. 그리고, 그들을 지키는 자.  (0) 2008.06.04
...죄송합니다...  (2) 2008.06.02
조용히...  (0) 2008.06.0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588,445 / Today : 40 / Yesterday : 161
get rsstis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