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땅히 볼 것도 없고 해서 어제 남았던 예매권 한장으로 작전명 발키리를 보러 갔습니다.

-그런데 보고 싶었던 잉크하트가 오늘 개봉이더군요. (OTL)

뭐 어찌되었든 풍림화산님의 추천도 있고, 커뮤니티에서도 추천하기도 하고 해서 보러 갔습니다.

미국인들이 나와서 전부 때려부수고 '결국 정의는 승리한다' 이런 낯간지런 대사를 하는 영화를 좋아하시는 분들은 재미 없을 듯 한 영화입니다. 처음에나 비행기들이 두두두두하면서 때려부수지, 이후엔 그런거 하나도 없거든요.

주된 이야기는 히틀러 암살 시도입니다. 네, 물론 실패합니다.(이건 역사 조금이라도 배운 사람은 다 알지요.) 하지만 어떻게 실패하는가를 보면 참 재미있습니다. 하나 하나가 아슬아슬하게 비껴나가는데(전 특히 가방이 옮겨지는게 가장 안쓰럽더군요.), 어떻게 보면 히틀러도 운이 정말 좋은 사람이었네요.

처음에 '히틀러의 독일은 나의 조국이 아니다'라고 다짐하는 부분이 있는데, 이 부분 새겨두어야 합니다. 예전에 비슷한 말을 한 적이 있지요. '정권 ≠ 정부' 이래서 촘스키는 내전이 항상 그릇된 것은 아니라는 말을 했습니다.[각주:1] 정권을 잡은 자들이 정부를 옳은 방향으로 이끌지 못하고 있다면, 그걸 견제하기 위한 내전은 그릇되지는 않았다는 것이지요. 정권이 정부를 옳은 방향으로 이끌고 있는지에 대해 지속적인 피드백을 해 주는 것이 국민의 권리이자 의무입니다.



중간 중간 감상...


풍림화산님 리뷰에서 퍼왔어요...-_-;;

전 사실 이 장면은 아무 느낌이 없었어요(-_-;;) 기껏해야 '오 이제 시작인가' 정도...

마지막으로 남은 부하(?)를 딱 보고 있을 때 전 속으로 이 생각을 했습니다. '"가보게"라고 말해야지! 왜 말을 안해!!(...-_-;;)' 예상대로 똑같은 말을 하더군요. 그래도 감동스러운 장면이었다고 말할 수는 있을 것 같아요.

사실 제일 크게 감동받은 건 마지막 장면입니다. 죽기 직전에 '신성 독일 제국 만세(맞는지는 모르겠군요)'라고 외치는 장면입니다. '내 몸을 꺾을 수는 있을지 몰라도 내 뜻을 꺾지는 못하리'라는 다소 비장한 감정이 들었던 것 같습니다.(워낙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라...)


이번에도 풍림화산님 리뷰에서 퍼왔어요...-_-;;

예비군을 이끄던 사람입니다. 역시 군인에 지나지 않음을 느끼게 되더군요. 하지만 그걸 어떻게 비난하겠습니까. 아쉽게 생각할수 있을지는 몰라도 말이지요.

역시 전보를 재분배하던 곳을 맡았던 사람이 쿠데타 세력의 전보를 차단하는 장면에서도 아쉽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사람이 다른 선택을 했더라면 어떻게 되었을까요. 베를린 안에서 예비군들끼리 전쟁이 났으려나...-_-;;;



평점은 3.7/5.0 정도입니다(물론, 전 점수를 좀 관대하게 주는 편이라는 것을 기억해 주시고요.). 4개를 주기엔 무언가 부족한 느낌이지만 3개는 너무 적다는 느낌이 들어서요. 생각해보니 지구가 멈추는 날과 평점이 같네요.
  1. 『누가 무엇으로 세상을 지배하는가』 어디였는데 기억이...-_-;;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obaktoon.tistory.com BlogIcon 호박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셨군요^^ 트랙백 걸어야겠네용^^

    '설' 잘보내셨냐용^^?
    호박은 대한민국 매누리답게(?) 시오마니랑 오손도손 열씨미 명절쇠고 왔쎄요~
    그리고 이틀은 인터넷을 끊고 폐인모드로 지낸듯^^;

    이제 '설'까지 지나버렸으니 영락없이 한살을 더 먹었네요~
    올핸 나이값하는 호박이 되길 갠적으로 소망하고요~ 모두모두 행복하길 바래봅니다^^
    오늘도 마니마니 행복하시궁~ 여전히 '봉마니' 받으세요(조신하게 꾸벅!)

    2009.01.29 12:58 신고
  2. Favicon of http://ipodart.tistory.com BlogIcon iPhoneAr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탐크루즈 출연작중 이영화에서 연기가 제일 자연스러워 보였어요. 영화도 지루한것 없이
    빨리 끝나는 기분이 들었고, 전 재밌게 봤어요^^

    2009.01.29 13:34 신고
  3. Favicon of http://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를 보면서 리뷰에는 남기지 못했지만 두 가지가 아쉬웠습니다.
    1. 예비군 대장이 융통성 없는 군인 정신만을 가지지 않았더라면...
    2. 통신대대 사람들(이렇게 표현해도 될 지 모르겠습니다만)을 섭외했더라면...(사실 그 사람들 보니 상황에 따라 이리 붙고 저리 붙을 사람이던데...)
    히틀러가 타고난 운이 좋은 사람이라는 것을 뜻하는 것인지 참... 그런 점이 너무 아쉬웠던 얘기였습니다. 리뷰 잘 보고 갑니다.

    2009.01.29 15:04 신고
    • Favicon of http://dexterstory.tistory.com BlogIcon 덱스터 2009.01.29 1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1. 예비군 대장은 히틀러에 대한 반감이 없었던 듯 싶습니다 -_-;;

      2. 그건 아쉽더라구요 ㅠ

      좋은 영화긴 한데 흥행에는 그리 크게 성공하지 못할 것 같아요 -_-;;

    • Favicon of http://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2009.01.29 2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책이 꼭 많이 팔리리라는 보장은 없지요. 허나 알아봐주는 사람은 있어야 한다고 봅니다. ^^

    • Favicon of http://dexterstory.tistory.com BlogIcon 덱스터 2009.01.30 0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긴, 베스트셀러는 '많이' 팔린 책이지, '좋은' 책은 아니니까요.

      많이 팔렸으면 그 만한 가치가 있겠지만.(없는 경우도 간혹..-_-;;)

  4. Favicon of http://www.i-rince.com BlogIcon rinc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히틀러의 최후를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폭발장면에서 죽었으면 하는 바람이 생길정도로... 흡입력 있는 영화였던 것 같습니다. ^^;

    2009.01.30 12:59 신고
  5. Favicon of http://saygj.com BlogIcon 빛이드는창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평들이네요. 아직 못보았는데 보아야겠어요.
    2월이 새롭게 시작되는 첫날이네요.
    늘 즐거운 일들로만 되세요^^

    2009.02.02 09:05 신고
  6. Favicon of http://blog.daum.net/tjryu BlogIcon 미리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히틀러만큼 운이 좋은 이모씨가 왜 떠오르는지 모르겠습니다. 히틀러처럼 망하라는 마음이 들었나봅니다. 내전 개념, 얻어갑니다.

    2009.02.07 06:14 신고

1 ··· 429 430 431 432 433 434 435 436 437 ··· 812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632,049 / Today : 168 / Yesterday : 69
get rss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