촘스키, 누가 무엇으로 세상을 지배하는가촘스키, 누가 무엇으로 세상을 지배하는가 - 8점
레미 말랭그레 그림, 드니 로베르 외 인터뷰 정리/시대의창
요즘 한나라당의 일명 '언론장악 7대 악법'에 관련된 일들이 좀 많더군요. 전 사실 표현의 자유가 제일 우선시되어야 하고 이를 제한하는 것은 도덕이나 윤리와 같은 분야에서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입장이라 지금 있는 일명 명예훼손법이니 실명확인제니 하는 모든 '표현의 자유를 억압할 가능성이 있는 법률'은 폐지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이를 뒷받침하려면 기초교육기관에서 윤리교육과 인성교육이 충분해야 한다고 봅니다만, 이건 이미 안드로메다 이야기가 되어버리는군요. 괜히 초딩이란 단어가 있는게 아닙니다.

잡설은 여기서 그만두고, 이번엔 이 책에 대해 소개해 보려고 합니다. 갑자기 지식채널 e의 한 영상이 생각나는군요. 침묵의 나선 이론이었던가? 아, 찾아보니 '1.3cm의 권력'이라고 해서 투표와 관련된 동영상이었군요. 과연 당신의 생각이 '온전한 당신의 생각인가?' 하고 묻는 영상입니다. 영상도 그렇고 책도 그렇고, 답은 '아니오'라고 하는군요.

프롤로그와 첫 두 챕터는 그동안 있었던 일들에 대한 잡담입니다. 예전에 촘스키 교수가 홀로코스트는 거짓이라고 주장하는 반유대적 사상을 가진 포리송 교수의 책 서문을 써준 일이 있었는데(사실 써준 것이 아니라 자기 입장을 대변하는 글을 알아서 쓰라고 보냈더니 프롤로그로 사용해 버린 것이라고 하는군요) 그것은 자신이 반유대주의에 찬성하는 것이 아니라 표현의 자유는 누구에게나 보장해 주어야 하기에 그렇게 썼다고 하는 내용입니다. 이제 세 번째 챕터부터 본 내용이 시작됩니다.

이 책에서 교수는 주장합니다. 대기업과 정부는 서로 동맹적인 관계를 맺고 있고, 언론과 지식인은 이 카르텔을 방어하는 사람들이라고 말이죠. 그냥 쉽게 말해서 '대기업이 정부와 언론과 지식인을 매수해 버렸다'라고 주장하는 겁니다. 사실 미국의 경우는 우리나라보다 대기업이 언론에 진출하는 진입장벽이 낮은 편이라고 합니다.(들은 내용이라 확신하지는 못하겠군요.) 때문에 많은 문제가 있는 듯 하더군요. 사실 미군이 공습하는 장면을 어쩌다가 잡힌 생중계처럼 내보내기 위해 미리 기자들에게 연락해 두었다는 부분이 있었는데, 사람 목숨을 갖고도 이런 코메디를 할 수 있구나 싶더이다. 뭐 어쩌겠습니까. 우리나라 정부도 만만치 않은 것 같은데 말이지요.

이 책에서 놈 촘스키 교수는 이 말을 하고 싶어하는 듯 합니다. '스스로 똑똑해져라.' 촘스키 교수는 책에서 대중은 답을 알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그 예시로 그 유명한 베트남 전쟁을 제시합니다. 사실 베트남 전쟁에 반대하는 여론이 더 높았지만(70% 정도 되었다고 하네요. p168), 매스미디어에서는 찬성하는 논조의 방송을 내보내거나 이에 대해 다루지 않음으로서 대중에게 암묵적으로 동의하도록 하는 수법을 쓴다고 했습니다. 언론장악 7대 악법 간담회에서 들은 내용과 어느 정도 일치하는군요. '언론이 여론을 다루는 방법은 연필을 펜이라 하는 것이 아니라 연필에 대해 침묵하는 것이다' 라는 내용이었던 것 같은데, 책에서도 위와 같은 많은 국민이 전쟁에 반대한다는 내용은 한 번만 다루고 만다는 식으로 설명하였습니다.

제일 기억에 남는 부분은 이것입니다. 방송이 이익을 추구하다 보니 입력에 비해 출력이 적은 시사와 관련된 내용들은 줄어버리고 예능 관련 부분만 성장하는 모습을 보인다는 부분이었습니다. 어디였는지는 찾아보았는데 못 찾겠더군요 -_-;; 언론의 민영화에 대한 말이 많은데, 왜 일부 언론은 국영으로 운영될 필요가 있는지 보여주는 가장 큰 사례라고 생각합니다. 국가가 발전하려면 Devil's Advocate 하나 정도는 있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민영화된 언론은 이런 역할을 전혀 해내지 못할 것 같은데 말이지요.
http://dexterstory.tistory.com2008-12-23T17:11:360.3810

ps. 아무리 찾아보아도 언론과 예능 부분에 대한 것은 못찾겠네요 -_- 다른데서 들은 것을 잘못 기억한 것 같습니다. 이걸 귀인의 오류라고 하던가요? -_-;; - 08/12/24 20:5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ygj.com BlogIcon 빛이드는창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V를 보지않는 편이지만 가끔 보면 예능프로만 접했던 기억이 나던데 이유가 있었네요..

    2008.12.24 09:05 신고
    • Favicon of http://dexterstory.tistory.com BlogIcon 덱스터 2008.12.24 2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능 프로가 상대적으로 제작하기도 쉽고 눈길도 쉽게 끌기 때문에 기업 논리만 발달하게 되면 그런 쪽으로 발전하게 된다고 하더라구요.

      언론에게 비판자의 의무를 맡기려고 한다면 민영화만큼은 피하는 것이 좋을텐데 말이죠...

      참, 그리고 이 내용은 다른 부분을 제가 잘못 기억한 것 같네요 ^^;;;;; 이런;;

  2. Favicon of http://chew282.wordpress.com BlogIcon Donni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에 yes24에서 50% 할인하길래 얼씨구나 하고 업어왔는데 금새 읽히네요.

    원서가 원래 시원시원한 문체인 덕분인지 번역자의 능력이 좋아서인지는 몰라도 글이 매끄럽게 읽히 게 번역도 잘 된 거 같습니다.

    '스스로 똑똑해져라', '지식인으로서 제 몫을 해라' 이 두가지 같은데요 솔직히 압도적인 스케일에 세상의 부조리에 대한 반감보다 짖눌리는 느낌이 많이 들었습니다. 나는 왜이리 무력한가...의 느낌이요.

    2009.03.30 22:49 신고
    • Favicon of http://dexterstory.tistory.com BlogIcon 덱스터 2009.03.30 2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터뷰의 구어체를 그대로 옮긴 형식이라 쉬운 것 같아요 ^^

      너무 인상깊게 읽어서 다른 책을 읽어보려고 샀는데 지금 문어체에 힘들어하고 있습니다 -_-;;;;

      뭐... 지금 무력하더라도 은근슬쩍 힘을 길러야겠지요 ^^

1 ··· 459 460 461 462 463 464 465 466 467 ··· 809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594,906 / Today : 70 / Yesterday : 137
get rsstis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