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9.30 운수 없는 날
  2. 2008.07.10 뒤바뀐 나라, 대한민국

운수 없는 날

Daily lives 2008.09.30 21:25
아침 샤워 후 발을 씼다가 일어나면서 수도꼭지와 뒤통수가 조우한 이후 오늘 하루 일진이 참 즐겁지 아니하네요. 아직도 뒷머리 한가운데가 불룩 솟아올라 있어서 살짝만 눌러줘도 눈물이 찔끔 납니다. 내일 아침엔 좀 나아지려나 모르겠네요. 근데 이게 솟아오른 모습을 만져 보니, 모기에 물린 자국이 일주일은 가는 것처럼 일주일동안 계속 괴롭힐지도 모른다는 불길한 예감이 드네요.

오늘은 전공수업때문에 작업실에서 톱밥가루와 함께 살았더니 코가 막혔네요. 약간 감기기운이 있는것 같긴 하지만, 코만 막히고 재채기는 사라져서 다행입니다. 그러고보니 다음주 화요일이 과제 제출일이란걸 생각해 보면, 이번 주 내내 톱밥가루 속에서 살아갈지도 모른다는 불길한 예감이... 곧 있으면 중간고사도 시작할텐데, 좀 씁쓸하군요. 그래도 대충 과제물이 제 모습을 찾아가고 있다는 것에 위안을 삼아야겠습니다. 잘만 하면 내일 9시까지 작업실에서 붙들어 매고 끝을 볼 지도 모르겠네요. 그래봤자 락카 냄새와 다음주 화요일까지 살게 되겠지만 말이지요.

요즘 멜라민인가 하는 중국산 독성물질을 놓고 말이 많습니다. 이거에 걸린 식품이 하두 많아서 도데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식품이 무엇인지 공개하는게 더 빠르겠다는 느낌마져도 듭니다.(그렇지만 '멜라민크림'의 공격에 '서울시민'은 면역이라는 한 댓글은 참 씁쓸한 웃음을 안겨주더군요.) 젖소에서 짜낸 우유 1톤에 각종 첨가물을 넣어서 50톤으로 만든다는 소문을 듣기도 했고(정말 이럴거면 우유는 왜 넣는 것일까요?), 멜라민은 원래 넣으려던 것이 아니라 다른걸(질소비료라고 하더군요 -_-) 넣고 가열해서 살균하는 과정에서 만들어진 것이라는 기사도 본 것 같은데, 누군가 말한 판타지랜드라는 단어가 정말 어울리는 것 같습니다.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을 보여 주는군요. 그게 좋은 것이든, 나쁜 것이든 말입니다.

참, 이준구 교수님이 종부세 관련해서 쓴 글이 있더군요. 좀 읽고 생각해 볼 필요가 있는 글이라고 생각합니다. 링크 걸어 두지요.

http://www.pressian.com/scripts/section/article.asp?article_num=60080930121143

뭐 여기도 중국처럼 판타지랜드가 다되가는데 무슨 상관입니까. 이탈리아처럼 비만 와도 정치인 욕하는 시대가 올지도 모르겠네요. 정치판이 개판인데요 뭐.

'Daily liv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악세사리 제작 완료  (0) 2008.10.03
팀 과제의 끝이 보입니다.  (0) 2008.10.02
운수 없는 날  (0) 2008.09.30
당신의 주말은 어땠나요?  (0) 2008.09.29
씁쓸하다.  (0) 2008.09.27
짤방  (3) 2008.09.20

댓글을 달아 주세요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view.html?cateid=1067&newsid=20080709192017196&cp=khan


우연히 싸이월드에 들렀다가 재미있는 기사를 보게 되어서 생각나는대로 한번 써본다.
무차별적으로 외국 기업의 기술을 빼내가려는 중국.
그런 그들을 인간 이하로 취급하는 사람들.

글쎄, 이 기사를 보고 그 댓글들(싸이월드)을 본 감정은
7,80년대 서양, 특히 미국에서 느꼈을 한국인에 대한 감정이 이런 것 아니었을까 하는 추측이다.
당시 대한민국이라는 나라는 기술이란 하나도 없고 외화 벌여들이기에 급급한 나라였으니 말이다.
지금의 우리가 중국인을 보는 감정과 크게 다르지 않았으리라 생각한다.
돈을 밝히고, 돈에 굽신거리며, 돈을 위해서라면 어떤 일도 마다하지 않는 민족.
뭐, 대한민국에서 중국을 보는 감정은 (나의 경우) 인권이 보편적으로 적용되지 않는 국가로 이런 견해와는 약간 다르기는 하지만 말이다.
그래도 이것 하나는 같은 것 같다.
'쓰.레.기'
둘 다 깔보고 무시하는 것이 오물을 대하는 태도와 별반 다를바 없어 보인다.

장하준 교수님의 '나쁜 사마리아인들'이라는 책을 읽은 후라 그런가
생대적으로 기술력에서 우위를 첨하고 있는 대한민국이
그때와는 반대편의 자리에 서 있다는 것이 느껴진다.
3-40여년만에 반대편의 자리로 올라온 대한민국.
어떻게 보면 씁슬하기도 하다.
당시 그렇게 멸시받고 천대받았던 사람들이
그때의 위치와 같은 위치의 사람들을
자기가 당했던 것처럼 똑같이 멸시하고 천대한다는 사실이.
마치 가정폭력 하에서 자라난 어린 아이가
커서는 같은 가정폭력 행사자가 된다는 통계를 보는 득하여 씁쓸하다.

그들이 기술을 빼 내가려는 것.
정당화되지는 못한다. 일단은 옳은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래도 감정적으로는 어느 정도 이해가 된다.
마치 살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친일을 해야 했던 불행한 조상들
그들을 친일이기 때문에 무조건 내려칠 수는 없게 되는 것이랄까?
어느 게시판에 누군가가 썼던 글이 떠오른다.
'친일파에 대해서는 감정적으로는 이해할 수 있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그 충격은 더 크게 다가올 테니까.'
충격과는 상관이 없는 말이지만, 무작정 욕할 일은 아닌 것 같기도 하다.
중국의 지도자가 나라도 같은 일을 했을 테니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650,695 / Today : 18 / Yesterday : 43
get rss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