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5.13 깜찍이 소다 한잔 하고 과제 속행
  2. 2008.03.07 다짐 08.03.07 (4)
크루저는 진리다. 크루저 까면 사살.

GS마트에서 생각없이 네 병을 집었는데 다섯 병 하면 만원에 준다고 해서 냅다 한병 더 집어왔다.

OLYMPUS IMAGING CORP. | u1030SW,S1030SW | 1/8sec | F/3.5 | 5.0mm | ISO-1600
행님 왔다

OLYMPUS IMAGING CORP. | u1030SW,S1030SW | 1/15sec | F/3.5 | 5.0mm | ISO-1600
양지에서 뵙는 행님들

예전에 친구가 말하길, 깜찍이 소다에 알콜 약간 섞으면 딱 크루저 맛이 날 거라고. 그렇다. 깜찍이소다. 알콜에 매우 취약한 나에게는 이 정도 알콜이 적당하다. 내가 마시는 술 대부분이 약하긴 하지만.

학부MT 준비에 어쩌다가 끼어들게 되어서 내일까지는 내야 하는 과제를 아직 못 했다. 내일 오전 수업 휴강이니 밤 새지 뭐 -_-.(이러면 진짜 밤 새던데 -_-;;;;) 일단 화는 진정해야겠기에 크루저 한병 따고 재개한다.

OLYMPUS IMAGING CORP. | u1030SW,S1030SW | 1/250sec | F/3.5 | 5.0mm | ISO-400
나의 빨간 크루저는 갔습니다 아아 갔습니다
위산에 서서히 산화되어 으스러져 갔습니다 아아 갔습니다

집합론 -_- 지금 자연수 집합에서 ε으로 가는 1대1 대응을 찾고있다. 일단 ω^ω로 가는 1대1 대응은 대충 찾은 것 같은데 ε는 어떻게 찾는거냐 -_-;;;(대충 비슷하게 하면 될 것 같긴 한데...)

파란 크루저랑 같이 안 먹어봐서 모르겠는데, 맛은 비슷비슷한 것 같다. 달달하고 천천히 알콜이 달아오른다는 것에서. 이제 노란색만 먹어보면 되는건가? 그런데 왜 술집에서는 크루저 파란것만 파는걸까 -_-;;


p.s. 그런데 크루저가 와인이었나...-.-;;;

p.s.2. 셀 수 있는 집합의 크기가 생각보다 엄청나게 큰 것 같다 -_-

'Daily liv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북한산 궁서체(?)의 위엄  (4) 2010.05.20
난 어째서 이게  (2) 2010.05.16
깜찍이 소다 한잔 하고 과제 속행  (0) 2010.05.13
군주론을 읽다가  (0) 2010.05.12
내노래야  (4) 2010.05.09
나도 미쳤네 -_-  (0) 2010.05.06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짐 08.03.07

Daily lives 2008.03.07 01:05

from. Talmud

노아가 포도나무을 심고 있었다.
악마가 와서 '무엇을 심고 있소.'하고 물었다.

노아는 포도나무라고 대답하였다.
악마는 또 '포도나무는 어떤 나무요?'하고 물었다.

노아는 '포도는 과일인데 매우 달면서도 새콤한 맛이있소.
그리고 이것을 발효시키면 사람을 즐겁게 해 주는 술이 된다오.'하고 말하였다.

그러자 악마는 그렇게도 좋은 것이라면 자기도 거들고 싶다고 하였다.

악마는 양과 사자, 돼지, 원숭이를 데리고 와서 그것들을 죽여 그 피로 거름을 했다.

그 때문에 노아가 술을 마시면 처음에는 양처럼 순해지고,
좀더 마시면 사자처럼 사나와지고,

더 마시면 돼지처럼 추악해지고,
더욱 더 마시면 원숭이처럼 소란을 피우게 되었다.

신이 가장 올바른 사람으로 생각하던 노아까지도 이런 상태가 되었는데 보통 사람이라면 어떻게 될지 상상이 가는 일이다.

와전 1.

술을 한 잔 마시면 양이 되고, 두 잔 마시면 사자가 되고,
세 잔을 마시면 원숭이가 되고, 넉 잔을 마시면 돼지가 된다.

와전 2.

술은 처음에 마실 때는 양처럼 순하다가, 곧 원숭이처럼 춤추고 노래하며,
더 마시면 사자처럼 사나워졌다가, 결국은 토하고 뒹구는 돼지처럼 되고 만다.

오늘 개강파티에서 취한 친구둘을기숙사에 데려다 주었다.

택시비 5000원을 서xx 선배님한테 받아서(감사합니다 >0<)

2100원을 남기고(나중에 드릴께요 ^^) 기숙사에 들어왔다.

부끄럽지만 나는 크리스천이다. 금지된 술을 마시는, 절대 신실하지 못한.

하지만 그렇기에 꼭 지켜야 할 것은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

난 절대 내 정신이 술에 의해 지배당하게 두지 않을 거다.

술은 피할 수 없는 거라고 생각한다.

뭐, 인간 관계에서 제일 중요한 것이라고도 하니까.

술도 따지고 보면 하나님이 만드신 거 아니던가?

마시지 말라고 하시긴 하셨지만,

피할 수 없기에,

나의 제한선을 항상 지킨다.

난 절대 사자나, 돼지나, 원숭이가 되지 않으리.

TAG 다짐,
Trackback (0) : Comment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wartron BlogIcon 레키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쩝 취한 친구 하나하고 버틸만한데 끌려온 친구 하나로 바꿔-_-

    다리 안풀렸으면 너 때리고라도 계속 있었다 - _-

    2008.03.07 08:50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jwkonline BlogIcon 덱스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 취한 친구 둘중 하나가 밝혀졌습니다아~

    인마 뭘 그렇게 정신 놓을때까지 쳐먹어?? 시도때도없이 헛소리해대길레 끌고 나와야겠다고 생각한거지 이런 ㅡㅡ

    2008.03.07 13:07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wartron BlogIcon 레키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헛소리하니까 정상이지 ㅋㅋㅋㅋㅋㅋㅋㅋ

    2008.03.07 21:02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jwkonline BlogIcon 덱스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소보다 심했음

    2008.03.07 23:52

1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654,472 / Today : 2 / Yesterday : 45
get rss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