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지에 좌빨이 되었네요 -_-;;; (재준님하 왜 절 시련에...)

하긴 우빠(우파 빠랭이)는 아니니 그분들의 사고회로에서는 좌빨인가요 -_-;;; 뭐 어찌되었든, 좀 이상한(?) 책 위주로 추천 들어갑니다.


1. 엔트로피

엔트로피 - 8점
제레미 리프킨 지음, 이창희 옮김/세종연구원

무지하게 유명한 책이지요. 서평도 링크 걸어둡니다. 다른 말은 하지 않겠고, 제가 설명할 책 중에서 가장 자본주의와 멀은 글입니다. 일명 프로테스탄트 윤리라고 부르는(?) '근검절약을 하자'가 이 책의 주된 주장이거든요. 자본주의는 소비를 먹고 살지요. 그런 자본주의가 떡실신할 근검절약을 외치는 책이니, 좌빨 책이 아니라 할 수 없군요.


2. 나, 마이크로 코스모스

나, 마이크로 코스모스 - 8점
베르너 지퍼.크리스티안 베버 지음, 전은경 옮김, 손영숙 감수/들녘(코기토)

아직은 서평을 작성하지 못한 책입니다. 서평을 쓰려고 가져다 두기는 했는데, 언제 쓸지는 아직도 미지수...(-_-;;)
사람들은 보통 한 사람의 인격(성격)을 절대적인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어떤 일이 있어도 변하지 않는 단단한 반석과 같은 것으로 생각한다는 말입니다. 그런데 과연 그럴까요? 이 책에서는 주로 '한 사람의 인격'이라는 것이 얼마나 깨지기 쉬운 존재인가에 대해 말합니다. 심리학 서적으로 분류하기 딱 좋네요.
그곳의 그분도 성격 좀 바꾸었으면 좋겠는데 말이지요...(누굴까?)


3. 군중심리

군중심리 - 10점
귀스타브 르 봉 지음, 김성균 옮김/이레미디어

약간은 병맛(?)인 책입니다. 그분들, 특히 주성영씨가 좋아하실 문체이지요. 이거에 대해서는 서평에서도 다루었으니 패스.
원래 이성은 감성에 복종하는 하인이라고 하지만, 주인이 폭주하면 그것을 막는것도 하인의 몫 아니겠습니까? 집단으로 행동할 때 휘말릴 수 있는 몹(mob)의 위험성을 잘 다루었습니다. 사람이 모두 이성적으로만 행동한다면 매트릭스3에서 보는, 그런 기계들의 세계와 다를 것 하나 없겠지만 모두 감성적으로만 행동한다면 혼돈밖에는 없겠지요. 이 책은 혼돈으로 가는 파국을 막기 위한 브레이크로 더없이 적당합니다.
덧붙이자면, 이 책은 출판된지 100년이 지났기 때문에 인터넷에 원문이 공개되어 있습니다. 영어 조금 하시는 분들은 영어 검색결과 참고하시면 좋을 듯 하네요.


4.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 10점
신영복 지음/돌베개

전 신영복 교수님의 문체를 좋아합니다(좌빨이라는 근거군요 쿨럭;;). 예전에 처음처럼이라는 작품을 경찰서에서 내린 일이 있었는데, 그것만 보아도 뭐 이 정권의 빨갱이 몰아가기는 기가 찹니다만, 좀 아쉽더군요. 버릴꺼면 나 주지 -_-(그런데 웬일로 한나라에서 옳은말을 했더군요.. 그나저나 이분들은 아직도 정신 못차리신듯)
예전에 『나무야 나무야』라는 책을 읽고나서부터 팬(?)이 되었습니다. 이번에 『강의』를 사 놓았는데, 읽어야 하는데 시간이 안 나니 이거 참...-_-;;


5. 골렘

골렘 - 10점
해리 콜린스.트레버 핀치 지음, 이충형 옮김/새물결

요즘은 그야말로 과학만능시대입니다. 무엇이든 다 수치화해서 계산하는게 유행이지요.[각주:1] 그리고 그렇게 양적으로 다루면서 생겨난 지식을 절대적인 것으로 신봉합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그게 정말 불변하는 진리일까요?
골렘은 과학에서 가설이 등장하고 그 가설이 어떻게 증명되며 정설로 채택되는가에 대해 다룬 책입니다. 흔히들 생각하는 것처럼, 과학은 그렇게 객관적이지 못하다는 것마저 주장하지요. 제가 현재 과학을 보는 관점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책입니다. 물론, 서평을 쓰려면 다시 읽어야 하는데 그게 참 쉽지 않네요 -_-(원서로 샀더니...ㄷㄷ)


6. 누가 무엇으로 세상을 지배하는가

촘스키, 누가 무엇으로 세상을 지배하는가 - 10점
레미 말랭그레 그림, 드니 로베르 외 인터뷰 정리/시대의창

더 이상 말할 필요가 없는..... 여기에 올려둔 책들 중에서 가장 쉽게 읽히는 책일겁니다. 워낙 유명한 책이니까 더 이상 설명할 필요는.. 없겠지요?? 혹시나 해서 서평 링크 걸어둡니다.


7. 단테 『신곡』 강의

단테 신곡 강의 - 10점
이마미치 도모노부 지음, 이영미 옮김/안티쿠스

아.. 슬슬 귀찮아지는(퍽!)데 그래도 잊고 지나간 책이 있어서 적어둡니다.
그 어렵다는 단테 신곡을 쉽게 읽히도록 선별(?)해서 강의한 것을 모아둔 강의록입니다. 정말 재미있게 읽었지요.
결국 신곡을 헌책방에서 질러서 읽어 보고 있는데, 약간 힘드네요 -_-;;; 설명은 간단하게...



아아... 할일은 많은데 블로그질이나 하고있고... 패닉이네요 ㅠㅠ
이번에도 관대하게(!) 자유롭게 릴레이를 퍼가도록 놔둡니다 ㅇ-ㅇ


덧. 생각해보니 관련 글 모음은 그냥 Book 카테고리 전부이네요 -_-;;
  1. 베버(Max Weber)는 이를 합리화라고 불렀다고 합니다. [본문으로]

'TrackBack'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맥주..?  (8) 2009.05.10
나에게 영감을 주는 블로그  (8) 2009.04.04
[릴레이] 질문 세가지  (12) 2009.02.16
Never Asked Questions  (2) 2009.02.12
IDsolution 성향분석 결과  (4) 2009.02.10
Posted by 덱스터
 TAG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A theorist takes on the world
덱스터
Yesterday31
Today0
Total731,998

달력

 « |  » 2022.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