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세사리'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0.03 악세사리 제작 완료
  2. 2008.10.02 팀 과제의 끝이 보입니다.
OLYMPUS IMAGING CORP. | u1030SW,S1030SW | 1/15sec | F/4.1 | 6.5mm | ISO-80
김정욱, DS - Dexter's Story, 서울, 2008

악세사리 제작이 드디어 끝났습니다. 완성된 모습이라고는 차마 하지 못하겠고, 제가 할 수 있는 모든것을 한 상태의 악세사리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이제 남은 부분은 시간이 해결해 주겠지요. 앤틱한 분위기는 손끝이 아니라 시간의 상처가 남기는 것이라는 걸 감안한다면 지금 이것은 완성작이라고 볼 수 있지요.(원래 좀 오래된 듯 한 느낌을 좋아한답니다.)

전에도 말했듯이, 원래 의도는 DS라는 글자의 형상화였는데, 어째 그림이 좀 그렇군요. 친구들에게 글자 두개로 이루어진 것이라고 알려줘도 S밖에는 못 알아보더군요. 처음 본 인상은 '용인가?' 였답니다. 하긴, 저도 유니콘의 머리를 가진 해마(??)처럼 보이는군요.(이런...;;) 가운데에 글자를 구분하기 위해 넣은 대시(dash, -)가 용의 날개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일부러 깎기 쉽도록 D의 구멍을 크게 열리도록 만들었는데, 이것이 실수였나 봅니다.

크기는 일반적인 악세사리보다는 약간 큰 손가락 하나정도의 크기입니다. 키보드 숫자패드와 비교하면 버튼 네개정도의 크기이군요. 전공수업 과제중에 남은 두께 3mm의 알미늄판 쪼가리를 가져다가 짬을 내서 만든 놈입니다. 만드는데 판을 자르면서 손끝에 전해오던 열기가 아직도 기억에 남네요.(드릴로 구멍을 뚫다가 놓쳐서 깜짝 놀란 기억까지도 말이죠 ^-^;;) 뒷면은 줄로 가공을 좀 많이 해서 그런가 도마뱀 피부처럼 오돌도돌합니다. 앞면은 그나마 가공이 적어서 매끈하네요.

줄을 동원할 수 없는 처지에서 손톱깎이 뒷면의 다듬는 부분으로 마무리를 했는데, 아직도 거친 느낌이 남아있네요. 이런 거친 부분이 특별함을 보장하는 것일지도 모르는 일이고, 또 더 이상 어떻게 할 수 없는 부분이란 걸 잘 아니 이대로 두어야겠습니다. 이런 거친 부분은 시간이 무딘 매끄러움으로 바꾸어 주겠지요.

아, 꼭지는 원래 있던 열쇠고리 중 쓰지 않는 것에서 떼왔습니다. 정면사진 하나를 추가합니다. 상당히 거칠다는 것을 금방 느끼실 것 같네요.

OLYMPUS IMAGING CORP. | u1030SW,S1030SW | 1/5sec | F/4.1 | 6.5mm | ISO-80
김정욱, DS - Dexter's Story, 서울, 2008

'Daily liv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킨 변경 취소  (2) 2008.10.05
믹시 test  (0) 2008.10.05
악세사리 제작 완료  (0) 2008.10.03
팀 과제의 끝이 보입니다.  (0) 2008.10.02
운수 없는 날  (0) 2008.09.30
당신의 주말은 어땠나요?  (0) 2008.09.29

댓글을 달아 주세요

팀 과제의 끝이 드디어 보입니다! 이제 남은건 너트를 조이고 종이를 붙이는 데코레이션 작업뿐, 다른 깎고 줄질하고 구멍파는 일들은 이제 안녕입니다. 워낙 재료를 알뜰하게 쓴 탓에(사이즈 자체를 작게 설정한 탓도 있겠지만요) 재료가 많이 남은데다가 자투리로 남은 재료가 쓸 일이 없을 것 같아 오랜만에 장난기를 발동했습니다. 평소에 생각하던 악세사리 디자인을 만들어 보기로 한 것이죠.

크기는 중지 크기정도로 무언가를 연결하기에는 웬지 짧은 느낌이 드는 크기의 알미늄 판을 사용했습니다. 워낙 두꺼워 굽히기 힘든 3미리 두께의 알미늄 판이라 마땅한 다른 사용처가 없는 것 같더라구요. 프로젝트도 막바지에 다다른 데에다가 상당히 많은 디자인을 한 터라(과제물 하나의 디자인 70% 이상은 제가 했습니다. 물론 제일 깎기 힘든 부품도 몇개는 제가 깎아서 팀 내에서 한 일이 상당히 많은 편이었죠.) 그 기여도가 인정된 것 같습니다. 아직은 조금 손보고 있는 상황이니 사진 공개는 나중에 첨부하도록 하겠습니다.

기본적인 디자인은 제 블로그의 파비콘(favicon)인 D와 S를 합친 문양이었는데, 이걸 어쩌다가 보니 디자인이 조금 이상해져서 용(??)처럼 보인다는 친구들도 있더군요. 워낙 알아보기 힘든 디자인을 택한 탓도 있겠지만, D자가 닫힌 D자가 아닌 열린 D자여서(그러니까 G처럼 안의 구멍이 밖과 연결되어 있는 구조여서) D와 S가 하나의 곡선으로 보이도록 설계한 탓도 있겠더군요. 완성되면 당분간 블로그 메인사진으로 이용할 생각입니다.

그나저나 기계공작실은 역시 먼지의 성지이군요. 오늘도 돌아와 보니 코가 많이 막혀 있습니다. 이러다가 진폐증에 걸리는 건 아닌지 걱정되네요. 인생은 굵고 짧게라는 말도 있지만, 전 굵고 길게 살고 싶거든요. 2008년의 10월이 시작되었는데, 잘 보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oct 3, 2008 - 2:02 +9:00
악세사리 최종본 공개합니다 ^-^
2008/10/03 - 악세사리 제작 완료

'Daily liv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믹시 test  (0) 2008.10.05
악세사리 제작 완료  (0) 2008.10.03
팀 과제의 끝이 보입니다.  (0) 2008.10.02
운수 없는 날  (0) 2008.09.30
당신의 주말은 어땠나요?  (0) 2008.09.29
씁쓸하다.  (0) 2008.09.2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650,425 / Today : 110 / Yesterday : 42
get rss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