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 봉'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2.25 올해 읽은 책 중 가장 기억나는 5권 선정! (10)
  2. 2008.12.21 귀스타브 르 봉, 군중심리 (12)
Inuit님이 올해 읽었던 책 베스트 5를 선정하셨더군요 ^^;; 생각해 보니까 책을 안 읽은 것은 아니고 많은 책을 1,2월에 읽어서 기억이 안 났던 것 같습니다.

순위는 무작위추첨입니다 -_-ㅋ



1. 천재를 이긴 천재들 시리즈


천재를 이긴 천재들
이종호 지음/글항아리

천재를 이긴 천재들
이종호 지음/글항아리

1, 2권 나뉘어서 출판되었습니다. 좀 길어요. 나중에 서평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
이 책은 읽은지 거의 1년이 다 되어 가는데 제대로 된 서평을 쓸 수 있으려나 모르겠네요;; 사실 하는 말은 단 한가지, '세상을 비틀어 봐라 그리하면 천재가 될 것이다' 이거지만 어디 비틀어 보기가 쉽습니까. 뭐 전 오늘도 어떻게 하면 세상을 비틀어 볼 수 있을까 궁리만 합니다.



2. 단테 『신곡』 강의


단테 신곡 강의
이마미치 도모노부 지음, 이영미 옮김/안티쿠스

단테의 신곡은 어디서 삘이 꽃혔는지는 알 수 없지만 상당히 많이 읽고 싶었던 책 중 하나입니다.(그 지옥 관련된 내용 때문에 그런지도 모르겠군요.) 많이 듣기도 했구요. 물론 기독교문학이기는 하지만 그건 모태신앙인 저에게 문제될 만한 내용은 아니지요.(읽으시려는 분들은 참고하시길..)

이 책은 사실 신곡의 해설서에 가깝습니다. 자습서처럼 느껴진달까요? 그래도 정말 읽기 쉽고, 여러가지 측면에서 신곡을 분석하고 있습니다. 총 15 강의를 모아 놓은 것인데, 강의를 읽다 보면 잠깐 덮고 생각하게 됩니다. 물론 잠깐 덮고 자러 가기도 하지요 ^^;; 생각할 거리를 많이 제공해 주는 책입니다. 아직 다 읽지는 못했지만(마지막 강의가 남아있군요) 베스트 선정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3. 촘스키, 누가 무엇으로 세상을 지배하는가


촘스키, 누가 무엇으로 세상을 지배하는가
레미 말랭그레 그림, 드니 로베르 외 인터뷰 정리/시대의창

촘스키 교수의 책이네요. 상당히 늦게 읽은 편이지요 ^^;; 갑자기 반정부적인(?) 성향이 급격히 증가하게 된 데 한 몫 했다고 생각합니다. 서평 링크 정도로 책에 대한 소개는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놈 촘스키, 누가 무엇으로 세상을 지배하는가



4. 군중심리


군중심리
귀스타브 르 봉 지음, 김성균 옮김/이레미디어

귀스타브 르 봉의 군중심리 되겠습니다. 촛불 이후에 읽어서 그런지 더 큰 충격으로 다가왔던 것 같네요. 백여 년이 지난 책인데도 불구하고 너무나도 정확하더군요. 역시 고전은 고전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참고로 말하자면, 사회심리학이 시작되게 된 기반을 마련한 책이라고들 하더군요. 예전에 서평을 써 둔 것이 있으니 연결해 놓도록 하겠습니다.
귀스타브 르 봉, 군중심리



5. 나쁜 사마리아인들


나쁜 사마리아인들
장하준 지음, 이순희 옮김/부키

전 사실 이 책을 국방부가 추천해주기 전에 읽어서...
신자유주의, 신자유주의 하는데 그게 무엇인지 좀 자세히 알아야 하지 않겠는가 생각이 들어서 구입했던 책이라고 기억합니다. 아니면 그냥 단순히 책 표지들을 스윽 훑다가 갑자기 눈에 띄어서 발견한 것일지도...-_-;;
제일 기억나는 부분은 이것이군요. '자본주의는 민주주의와 결코 친하지 않다.' 자본주의는 지폐 한 장당 표가 주어지는 제도이고 민주주의는 사람 한 명당 표가 주어지는 제도인데 양립이 가능하냐는 그런 부분이었지요. 재미있었습니다. 나중에 집으로 귀양보낸 책을 돌려받으면 서평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



사실 위에 적은 것 말고도 무소유도 읽었고, 프로그래밍 유니버스도 있을 테구요(사실 이 책은 작년이랑 올해 겹치는 기간 동안에 읽었던 거라 제외했습...-_-;;), 또 제가 기억하지 못하는 많은 책들이 있을 겁니다(아마도;;). 아, 끌림이랑 대한민국사 4권을 빼먹었군요;; 뭐 어찌되었든간에 제 도서성향을 보면 문학, 특히 소설쪽은 매우 취약하네요. 이런 이런, 그렇지 않아도 감성이 상당히 메말라 있다고 (자체적으로) 진단받았는데 문제가 있겠군요. 내년엔 좀 나아지려나 모르겠네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inuit.co.kr BlogIcon Inui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금서를 읽다니 덱스터님 나빠요. ^^;;

    이번 1, 2월에 또 많은 책 읽으시겠네요.
    바쁜 중에도 틈틈이 책읽는 그 노력이 멋집니다.

    천재.. 는 꽤 관심이 가네요.
    애들 교육에 도움이 될지 좀 알아봐야겠습니다.

    2008.12.25 13:42 신고
    • Favicon of https://dexterstory.tistory.com BlogIcon 덱스터 2008.12.25 15: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읽고 나니 금서가 되어있었을 뿐이고! ㅠㅠ

      하하;; 그렇지 않아도 사 놓은 책이 너무 많아서 고민중입니다 ;;; 천재.. 는 글쎄 약간 위인전과 비슷한 느낌이 나니까(;;)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네요 ^^

  2. Favicon of https://www.i-rince.com BlogIcon rinc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에 책 중에서 전 아직 읽은 책이 없네요. 금서는 꼭 읽어볼 생각이랍니다.
    참, 덱스터님 즐거운 성탄되세요~

    2008.12.25 19:46 신고
  3. Favicon of https://acando.tistory.com BlogIcon 격물치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쁜 사마리아인 꼭 보고 싶군요 ^^ 좋은 리스트 감사합니다.

    2008.12.27 10:25 신고
  4. Favicon of http://babmucza.com BlogIcon 밥먹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흐음.. 역시 어려운 책들이군요. 근데 군중심리는 좀 땡깁니다. ^^; 재미있을 듯?

    2008.12.30 22:08
    • Favicon of https://dexterstory.tistory.com BlogIcon 덱스터 2008.12.30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게 어렵지는 않아요 ^^ 단지 내용이 조금...-_-

      군중심리는 약간 주의하면서 읽어야 하는 게, 오래된 책이다 보니 전근대적인 사상이 이곳 저곳에 남아있더라구요 ^^;;

  5. Favicon of https://envyang.tistory.com BlogIcon 엔비앙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_- 저랑 책을 읽는 수준이 정말 하늘과 땅차이로군요 ㅠ
    부럽네요.
    전 책은 항상.......재미를 추구하는 소설만-ㅁ-;;; ㅋㅋㅋ
    주제가 무거워지면 이상하게 반도 못읽고, 겨우 읽었던 것도 내용을 다 잊어버리더라구요;;;
    재미있게 읽었던건 아무리 장편이래도 다 기억나는데 말이죠 -ㅅ-

    2008.12.31 15:18 신고

요즘 buckshot님이 Read&Lead에서 알고리즘 포스팅을 하시고 계십니다. 전 물론 이보다는 좀 더 나아가서 인간 자체가 '특정 알고리즘을 수행하도록 되어 있는 기계의 하나'로 볼 수도 있다고 생각은 합니다만, 자세한 것은 다음에 다루어 보아야겠네요.

이런 제 관점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은 역시 심리학에 대한 관심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심리학을 보면 참 다양한 법칙이 있습니다. 자신도 알게 모르게 이 법칙에 따라 움직이고 있다는 것을 가끔 발견하게 되는데, 그러면 그처럼 놀라는 경우도 없지요. 이 책도 그런 부분에서 놀라게 되더군요.

군중심리 - 8점
귀스타브 르 봉 지음, 김성균 옮김/이레미디어

귀스타브 르 봉의 『군중심리』 입니다. 예전에 대학국어 서평과제로 이 책에 대한 서평을 쓴 적이 있는데, 잠깐 공개해 볼까요?(사실 그리 잘 쓴 서평은 아닙니다만...-_-) 상당히 기니까 열기 전에 잠깐 생각해 보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군중심리 서평 열기


사실 이 책을 읽다보면 좀 울화통이 터지기도 합니다. '어떻게 이렇게 볍신같이 책을 쓸 수 있는거지?' 위의 서평에서도 조금 언급했지만, 이분 민주주의를 엄청 싫어하십니다. 근데 그것도 결국은 자기가 말한 '어떤 지식인이라도 시대적인 군중심리에서 벗어나지 못함'을 보여주는 것은 아닌가 싶네요. 당시 지식인들 사이에서는 '그래도 민주주의는 아니다' 라는 인식이 팽배했다고 하는군요. 주성영 의원님이 좋아하시는 '천민민주주의'적 관점이 대세였답니다.

그래도 아직까지는 상당히 정확합니다. 저도 소스라치게 놀라게 되더군요. 지난 촛불 때, 지나치게 감성적으로 접근하지는 않았었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 이게 다 이 책 덕분인 듯 합니다. 역시 이 책의 의의는 '민주주의 때려치자'가 아닌 '민주주의가 놓칠 수 있는 사각지대를 바라보자'가 되겠군요. 권력자에게 휘둘리기 싫으시면 한번 쯤 읽어보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물론 읽다 보면 조금은 인간에 대한 회의가 느껴질 수 있어요. 그런 반응에 대해 전 이렇게 답변해 드리겠습니다. 러시아의 단편 작가이자 극작가인 안톤 체호프(Анто́н Па́влович Че́хов)는 이런 말도 했다고 하는군요(물론 전 TED에서 보았지만, 인터넷에는 전혀 돌아다니지 않는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인간은 그가 어떠한지 알게 되면 진보한다.
(Man will become better when you show him what he is lik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eloyou.com BlogIcon 멜로요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소유...엔트로피... 는 그럭저럭 ㅋㅋ
    하지만 이번 책은 조금 어렵네요 ㅠㅠ

    2008.12.22 11:33 신고
  2. Favicon of http://read-lead.com/blog BlogIcon Read&Lea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막 출력 들어갔습니다. 인쇄해서 봐야 할 것 같네요.
    이 포스트를 읽지 않고 알고리즘 시리즈를 연재하는 것 자체가 무리라는 생각이 듭니다.
    기회가 되면 책도 사서 봐야겠어요~ ^^

    2008.12.22 19:29
    • Favicon of https://dexterstory.tistory.com BlogIcon 덱스터 2008.12.23 00: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하하;;;

      사실 포스트는 별 내용은 없는데 말입니다;;

      책은 한번 즘은 괜찮을 것 같아요. 사회심리학의 효시라고 평가받는 책이라고들 하더군요.

  3. Favicon of http://babmucza.com BlogIcon 밥먹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어려워요. 소설책만 읽는 저로서는...ㅠㅠㅠㅠ

    2008.12.22 20:35
  4. Favicon of https://lsk.pe.kr BlogIcon 風林火山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덧글을 남기셨기는 했지만 예의상 남깁니다. ^^ 혹시라도 네이버 오픈캐스트에 제가 발행하는 캐스트에 등록을 시켜두었는데 발행을 원치 않으시면 '캐스터에게 한마디'에 적어주시거나, itmedusa@gmail.com으로 메일 주시길...

    참조) "風林火山의 분야별 대표 도서 소개": http://opencast.naver.com/BK175

    2008.12.26 06:51 신고
  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09.01.24 21:49
  6. Favicon of https://dotol.tistory.com BlogIcon 도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군중심리에 대해 문득 생각하면서 검색 중에 찾아왔습니다.
    필력이 상당하시네요.
    미약하지만, 제 글 trackback 하고 갑니다.

    2009.03.26 10:11 신고

1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650,869 / Today : 44 / Yesterday : 44
get rss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