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 알라딘 메인에 큼지막하게 광고되었던 책입니다. 물론 전 이 책이 아니라 원서를 샀지요.

생각이 직관에 묻다
게르트 기거렌처 지음, 안의정 옮김/추수밭(청림출판)

전 원서로 보았기 때문에 번역서에 대해서는 평가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번역서는 번역때문에 망했다는데 자세한 내용은 웰던지기님의 리뷰를 참고하세요.

Gut Feelings (1st, Hardcover) - 8점
게르트 기거렌처 지음/Penguin Group USA

먼저 표지 그림이 인상적입니다. 표지판은 왼족 아래를 가리키고 있지만 표지판 앞에 서 있는 남자의 그림자는 오른쪽 위로 가야 한다고 하고 있지요. 그리고 그림자가 맞다는 듯이 왼쪽 아래에서는 칼을 든 강도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객관적인 상황은 A를 말하고 있어 B를 말하는 네 직감이 틀렸다고 할 수 있지만, 직감이 맞다."는 것이 책의 주된 내용이니만큼 내용을 잘 반영한 표지라고 하겠습니다.

그러면 내용을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이 책은 두 부(part)로 나뉘어저 있으며, 제 1부는 무의식적으로 일어나는 계산, 혹은 무의식적인 알고리즘이 얼마나 잘 만들어진 것인지에 대해 설명하고 있습니다. 제 2부는 이 알고리즘이 실제 상황에서 어떻게 작용하는가에 대해서 다루고 있지요.

첫 장은 전체적인 내용에 대한 서술입니다. 이른바 직관이라는 것이 무엇인가에 대한 답이라고 할 수 있지요. 이 장에서 특히 재미있었던 부분은 날아오는 공을 받을 때 몸이 어떻게 작용하는가를 다루었던 것이었습니다.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것과는 달리 인체는 날아오는 공이 어디로 떨어질 지 정확히 알지 못합니다. 단지 시선처리를 잘 해서 쉽게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 뿐이지요. 이것을 Gaze heuristic이라고 하는데, 한글로는 어떻게 번역했는지 모르겠습니다.(웰던지기님의 말대로 heuristic을 어림법으로 번역했다면 조금은 내용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은 번역이겠네요.)[각주:1]

둘 째 장은 무지의 유용성에 대한 장입니다. 많이 알려진 '아는 것이 힘이다'와는 대조되는, '모르는 것이 약이다'에 대한 내용이 주를 이룹니다. 이 부분을 읽으면서 생각난 것이 두가지가 있는데, 바로 '선무당이 사람 잡는다'라는 속담과 의대생증후군(Medical student syndrome)입니다. 첫 속담은 얕은 지식은 차라리 없는 것이 낫다는 것을 말하고 있고, 의대생증후군은은 병에 대해 공부하는 의대생이 자신이 그 병에 걸린 것이 아닌가 두려워하는 데에서 나온 말입니다. 둘 다 표면적인 지식보다는 차라리 무지한 것이 낫다고 말하고 있지요.[각주:2] 책에서는 이에 대해 제 7장에서 왜 그런가에 대해 분석해 놓았습니다.[각주:3] 더불어 둘 째 장에서는 일반적으로 알려진 것과는 달리 선택의 폭이 좁은 것이 다양한 선택 가능성보다 더욱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는 경우가 많다고 주장합니다. 다양한 선택의 폭은 선택하는데 더 많은 자원이 낭비되도록 하기 때문에 꼭 좋지만은 않다는 것이지요.

셋 째 장과 넷 째 장에서는 직관이 어떻게 작동하며 어떻게 구성되어 있는가에 대해 다루었습니다. 흥미로운 부분이기는 하지만 그리 중요도가 높아 보이지는 않습니다.[각주:4] 그리고 다섯 번째 장에서는 왜 직관적인 선택이 복잡한 분석보다 유용한지에 대해 설명합니다. 복잡한 분석은 다양한 선택과 마찬가지로 많은 자원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비경제적이라는 것이지요.[각주:5] 그리고 여섯 번째 장에서는 직관의 비논리성에 대해서 설명합니다. 이 비논리성이 등장하게 되는 이유는 우리의 마음이 숨겨진 정보를 인식하도록 발달되어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각주:6] 예를 들어 말하자면, 대화를 하는 도중에 상대방이 하늘을 바라보고 있는 경우 사람들은 하늘에 무엇인가 떠 있거나 아니면 그 사람이 말을 똑바로 듣고 있지 않다는 것을 느낀다는 것이지요.

특별히 인상깊었던 내용 몇 가지를 정리해 보겠습니다.

1. 사람은 생각보다 단순하다. 사람이 복잡하게 생활하는 것처럼 보이게 만드는 것은 복잡한 외부 환경 탓이다.
사람은 환경의 중요성을 잊어버리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성격 탓으로 돌리는 것도 그중 하나겠지요. 이를 기본 귀인 오류(Fundamental attribution error)라고 부릅니다. 인간 행동에 대한 것도 이러한 관점에서 접근되어야 한다는 것이지요.[각주:7]

2. 몇 가지 중요 요소들에 입각하여 결정하는 것이 모든 요소를 고려하는 것보다 정확한 예측을 가능하게 한다.
중요한 요소들은 적은 오류를 갖습니다. 때문에 다른 비중요 요소들을 고려할 때 보다 더 정확한 예측을 가능하게 한다는군요. 왜냐하면 비중요 요소들은 중요 요소들보다 많은 오류를 가지고 있으며, 복잡한 계산으로 제거되어야 할 이러한 오류들이 오히려 증폭되는 현상을 보이기 때문입니다.

3. 사람은 정치적 판단을 할 때 선상에서 판단한다.
정치 성향에 대한 분석입니다. 정당을 지지하는 것은 그 정당에 대한 모든 정보를 검토함으로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단순히 자기가 가장 적당하다고 여기는 좌-우 스펙트럼 중의 기준점을 기준으로 가장 가까운 정당을 선택하는 데에서 이루어진다는 것입니다. 또, 새 정당에 대한 평가는 이 스펙트럼 위에 정당을 놓음으로서 이루어진다고 하네요.
이 기준점을 교육과 선전을 이용해 억지로 한 방향으로 이동시키는데 성공한다면 어떻게 될지, 그리고 지금의 우리나라의 상황이 이런 성격이 있지는 않은지에 대해 생각해보게 만들었습니다.

사실 이 책에도 아쉬운 점은 있습니다. 웰던지기님이 리뷰에서 지적하신대로 용어의 사용이 명확하지 않다는 것이지요. 때문에 용어상으로 헷깔리는 부분이 좀 있었습니다. 하지만 뒤로 갈수록 이런 뒤섞인 용어의 사용은 줄어들더군요.(아니면 읽다 보니 적응한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또, 마지막 장은 이 책에는 그다지 어울리지는 않아보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일반적인 믿음에 대한 타파가 주된 내용인데, 이는 사실 책의 제목인 '직관'과는 조금 거리가 있지요.[각주:8] 하지만 내용 자체는 유익합니다.

전체적으로는 3.8/5.0 정도의 점수를 주고 싶네요. 유익하고 재미있기는 합니다. 그런데 조금은 전문적인 내용이라 관심 분야가 아닌 사람들에게는 매우 딱딱하게 느껴질만한 책입니다.


  1. 하지만 아쉽게도 heuristic을 어림법 말고는 어떤 단어로 번역해야 할지 모르겠군요. 이 리뷰에서는 어림법으로 계속 나가려고 합니다. [본문으로]
  2. 『대중의 지혜』에서는 많은 사람들의 의견을 모으더라도 그 사람들의 편견이 가진 오류가 서로를 상쇄시키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똑똑해진다고 하였습니다. 읽던 도중에 이 부분이 생각나더군요. [본문으로]
  3. 알고 있는가로 판단하는 인지도 어림법(recognition heuristic)이 상당히 높은 정확도(약 80%)를 갖기 때문에 벌어지는 현상입니다. 아는 것에 대해서 구분할 경우 정확도가 80%를 넘어서면 그때서야 '아는 것이 힘'이 되지요. 알더라도 정답을 구분해내지 못하는 경우에는 반만 아는 것이 정답을 구할 확률이 높아집니다. [본문으로]
  4. 혹시나 관심가지실 분들을 위해 일부분만 공개해 보자면, 직관은 크게 세 가지 단계의 구성을 가진다고 합니다. 첫 단계는 '물체를 인식한다'와 같은 진화로 얻어진 근본적인 단계이고, 두 번째 단계는 이 근본적인 단계를 서로 이어서 '물체의 움직임을 따라간다'와 같은 행동 단위이며, 마지막 단계는 이 행동 단위를 이어서 이루어지는 '날아오는 공을 잡는다'와 같은 직관적 행동입니다. [본문으로]
  5. 또한, 복잡한 분석은 이전까지의 정보가 내포하고 있는 오류를 확대해석할 우려가 있어서 예측의 정확도가 낮다고 합니다. 반면에 직관적인 선택은 주로 몇 가지 중요한 요소들만 고려하며, 이 중요한 요소들은 오류를 덜 포함하기 때문에 것이지요. [본문으로]
  6. 법정심리학이 중요해진 이유가 이것 때문이지요. '깨진 유리창이 있었습니까?'와 '깨진 유리창을 보았습니까?'라는 두 질문의 답이 달라지는 이유를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마음이 두 번째 질문에서는 '유리창은 깨졌구나'라는 암시를 받기 때문에 실제 없었던 깨진 유리창을 보았다고 대답할 확률이 높아진다고 합니다. [본문으로]
  7. 성격이 행동을 꼭 보장해주지는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있었는데, 누구의 연구결과인지는 모르겠군요 -_- [본문으로]
  8. 르 봉이 『군중심리』에서 말한 비이성적인 군중의 행동이 이익을 가져올 수 있다는 그런 내용이었습니다. 『군중심리』의 같은 내용을 다른 각도에서 조명한 듯 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alden3.kr BlogIcon 월덴지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랙백 감사합니다. 저도 맞트랙백 걸겠습니다. 그런데 제 닉네임은 '웰던지기'가 아니라 '월덴지기'랍니다. ^^;;;

    2009.03.17 15:19
  2. Favicon of http://chew282.wordpress.com BlogIcon Donni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책이 전에 말씀하셨던 그 책이군요.
    생각해보니 buckshot님, 김우재님 블로그에서 얼핏 이름을 들은 거 같기도하네요.

    내용 설명해주신 거 보니 아주 재밋을 거 같습니다.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 :D

    원서 (상대적으로) 너무 비싸요. T^T

    2009.03.17 17:32
    • Favicon of https://dexterstory.tistory.com BlogIcon 덱스터 2009.03.17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우재님은 확실히 하셨고, buckshot님은 모르겠네요.

      원서는 무슨 베짱인지 처음부터 하드커버로 가더군요 -_- 덕분에 가격은 안드로메다 ㅠㅠ

  3. Favicon of http://saygj.com BlogIcon 빛이드는창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금 딱딱한 내용이겠지만 덱스터님의 글을
    읽다보니 관심이 가집니다.ㅎㅎ

    2009.03.18 10:36
  4. Favicon of https://meloyou.com BlogIcon 멜로요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건 몰라도 생각이 직관에 묻다...이건...ㅋ
    타로카드를 다룰 때도 조금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살짝 ㅎㅎ
    요즘 날씨 좋은데 어디 데이트라도 ? ㅇ.ㅇa

    2009.03.18 14:12 신고
  5. Favicon of http://babmucza.com BlogIcon 밥먹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왓~ 센스있는 표지부터!! 재미있을 것 같군요.^^ 다만 번역본이 엉망이라니...흠... 원서로 보기에는 전문용어가 어려울 것 같고...;;

    2009.03.18 21:30

1 ··· 400 401 402 403 404 405 406 407 408 ··· 816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659,458 / Today : 45 / Yesterday : 123
get rss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