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11

Writer 2008. 4. 11. 12:55

11시 50분.

화학수업이 끝나는 시간.

무작정 걸었다. 내키는대로.

공기의 전율에 따라 흩날리는 벚꽃을 맞으며

새햐얀 나무들을 구경하며 걸었다.

봄.

나에겐 그런 계절인것 같다.

누군가와 함께하고 싶은 계절이 아니라

그냥 걷고싶어지는 계절.

'Wri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죽은 지식인의 사회  (0) 2008.05.01
18년 인생의 끝자락에서 돌아보는 내 짧은 인생 이야기  (2) 2008.04.30
4. 11  (2) 2008.04.11
18세의 끝자락 한밤중 나에게 미친듯이 휘갈겨 쓰는 편지  (2) 2008.04.11
그대여  (0) 2008.03.25
Dream 08021201 - 0605  (3) 2008.02.12
Trackback (0) : Comment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luxury_stars BlogIcon 빛나는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못알아듣는겨 다시 한번 터닝포인트
    하쿠나 마타타!

    2008.04.12 02:43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jwkonline BlogIcon 덱스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ㅇㅇ 문제없거등
    그저께보다 훨신 나아진겨.

    2008.04.12 11:30

1 ··· 78 79 80 81 82 83 84 85 86 ··· 89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659,408 / Today : 118 / Yesterday : 69
get rss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