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2.30 이마마치 도모노부, [단테 『신곡』 강의] (2)
  2. 2008.12.02 단테, 지옥의 가장 뜨거운 곳은..... (4)
단테 신곡 강의단테 신곡 강의 - 10점
이마미치 도모노부 지음, 이영미 옮김/안티쿠스

http://dexterstory.tistory.com2008-12-30T05:52:360.31010
신곡. 많은 사람들이 들어는 보았지만 정작 제대로 읽어 본 사람은 거의 없다는 고전 중 하나. 그 신곡에 대한 특별강의를 모아 놓은 책입니다.

고전이라고 불리는 대다수의 문학작품들은 시의 형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이는 많은 고전문학이 글자가 없던 시대에 입에서 입으로 전해져 온 구전문학이어서 일정한 음율(리듬이 있으면 외우기 쉽지요)을[각주:1] 가지고 있었던 이유도 있지만, 중요한 것은 상류층의 풍류라고 한다면 소설보다는 시가 선호되었던 분위기도 있습니다. 우리의 선조들만 보아도 한시를 지었지[각주:2] 한문소설을 짓는 경우는 거의 없었잖아요. 그나마 있는 소설들도 한시가 등장한 뒤 한참 뒤에서야 등장하였지요. 물론 예상하셨겠지만, 신곡도 시의 형식을 가지고 있습니다.

신곡은 시입니다. 총 세편의 에피소드로 이루어져 있으며 지옥편 34곡, 연옥편 33곡, 천국편 33곡으로 총 100곡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지옥편의 첫 곡을 인트로로 본다면(머리말처럼 말이지요) 각 편마다 33곡을 배치한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수학적인 구성을 보아도 특이하다 할 수 있지요. 신곡의 전체적인 내용은 숲속에서 길을 잃은 단테가 여러 사람의 도움을 받아 지옥에서 시작하여 연옥, 천국을 두루 돌아본다는 이야기입니다. 지옥, 천국과 같은 사후세계가 나오는 것에서 눈치를 채셨겠지만 단테 신곡은 중요한 기독교문학의 하나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이제 책에 대해서 소개할 차례이군요 ^^;; 책은 단테 신곡에 대한 일종의 해설서입니다. 자습서와 비슷한 느낌이지요.[각주:3] 신곡의 내용이 모두 들어가 있지는 않지만, 신곡에서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부분들에 대한 강의를 모은 책입니다. 강의하는 사람이 단테 전공자가 아니라는 것도 하나의 큰 특징입니다. 이런 특징이 신곡을 기존의 틀이 아닌 새로운 시각에서 바라볼 수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각주:4]

또, 이 책의 다른 특징은 일반적으로 신곡에 대해서 배운다고 하면 첫 줄부터 읽는 것이 일반적인데, 그것이 아니라 신곡이 나올 수 있었던 배경 즉 서사시의 역사라던가 기독교사상에 대한 강의로 시작합니다. 이런 특징은 신곡에 대한 또 다른 깊이있는 이해를 가능하게 해 주는 구성입니다.

신곡을 굳이 읽지 않았더라도 도전해볼 만한 책입니다. 생각해볼 거리를 많이 던져주어서 좋더군요 ^^ 한편으로는 우리나라의 순수학문이 일본을 따라가기에는 아직도 멀었다는 슬픈 생각도 떠오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언제서야 이런 책이 나올 수 있을까요?
  1. 실제로 많이 사용하는 기억술 중 하나가 일정한 리듬을 부여하는 방법이라지요? 책에서 인상적인 부분은 이처럼 구전으로 전해오는 시가 거의 변화가 없더라는 어느 한 노학자의 연구 결과였습니다.(p 28) [본문으로]
  2. 당시 과거시험은 한시를 짓는 것이었지요 -_-;; 그러면 이미 말 다 했군요 [본문으로]
  3. 중학교 시절이 기억나는군요... 쿨럭;;; [본문으로]
  4. 책 중간중간에서 신곡에 달린 주석들을 설명하는데, 그 주석들을 따라가지 않고 주석들을 참고하여 새로운 시각을 제시하는 부분이 참 많습니다.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inuit.co.kr BlogIcon Inui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신곡은 별로.. 애창곡이 없어서리.. (썰렁 -_-)

    덱스터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08.12.31 00:34 신고

단테는 『신곡』에서 "지옥의 가장 뜨거운 곳은 도덕적 위기의 시대에 중립을 지킨 자들을 위해 예약되어 있다" 라고 말했다고 합니다....만, 아니더군요.[각주:1]

오히려 지옥의 가장 안쪽에는 매우 차가운 곳이 있다고 합니다.[각주:2] 지옥의 제일 깊숙한 곳은 배신한 자들을 위해 예약되어 있구요. 이 차가운 곳은 얼음호수인데, 이름은 코치토(Cocito)[각주:3]라고 하네요. 이는 그리스 신화의 슬픔과 원한의 눈물이 흘러드는 땅 속의 강(코치토스-Cocytus)[각주:4]과 같다고 합니다.

오히려 이 말은 전직 미 대통령이었던 존 F 케네디의 단테 『신곡』 <지옥>편의 해석에 바탕을 두었다고 하네요. 여기서 지옥에 들어가는 강을 건너기 전에 몇몇 사람들을 만나게 되는데, 이 사람들이 바로 도덕적 위기의 시대에 중립을 지켜 신과 루시퍼(사탄) 양쪽에게서 버림받아 지옥 언저리에서 떠돌아다니게 된 사람들이라고 합니다.[각주:5]

덧. 요즘 『단테 「신곡」 강의』를 읽고 있는데, 정말 재밌네요. 나중에 『신곡』을 직접 사서 한번 읽어봐야겠습니다. 이 책은 해설집에 가깝다는 느낌이거든요.



추. 09/05/11
http://pythagoras2.springnote.com/pages/3351533
정리 잘 되어있는 사이트 링크 걸어둡니다 ^^
  1. http://en.wikiquote.org/wiki/Dante_Alighieri#Misattributed [본문으로]
  2. 이마미치 도모노부 저 이영미 역, 『단테 「신곡」 강의』, 안티쿠스, 2008 [본문으로]
  3. http://it.wikipedia.org/wiki/Cocito [본문으로]
  4. http://en.wikipedia.org/wiki/Cocytus [본문으로]
  5. http://www.jfklibrary.org/Historical+Resources/Archives/Reference+Desk/Dante+Quote.htm [본문으로]

'Know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식 입력하기  (6) 2009.01.09
OLPC : One Laptop Per Child  (0) 2008.12.02
단테, 지옥의 가장 뜨거운 곳은.....  (4) 2008.12.02
진정성을 묻지 마라  (0) 2008.09.12
알의 껍질을 깨고 나오다  (0) 2008.08.29
Stanford Prison Experiment  (0) 2008.08.1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envyang.tistory.com BlogIcon 엔비앙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쌩뚱맞은 얘기지만, 지옥의 주제를 보니 갑자기 지옥이 존재할 수 있는지 여부에 대한 열물리학 시험이 생각나는 군요. 인터넷에 많이 떠돌아 다니던 거였는데.
    열역학 법칙으로 엔트로피에 관한 거였는데 참 흥미로웠었죠 ^-^ ㅋ
    갑자기 열물리가 공부하고 싶어지네 =_= 하앍~

    2008.12.02 10:24 신고
    • Favicon of https://dexterstory.tistory.com BlogIcon 덱스터 2008.12.02 1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 그런것도 있나요?? ㄷㄷ;;

      그런데 재밌는 건 지옥 맨 아래는 엄청 춥다고 하네요 ^^;; 루시퍼의 날개짓때문에 얼어붙었다고 하던데...;;

  2. Favicon of http://bomber0.byus.net BlogIcon 피타고라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을 http://pythagoras2.springnote.com/pages/3351533 에 요긴하게 사용하였습니다

    2009.05.11 06:12

1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650,569 / Today : 16 / Yesterday : 85
get rss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