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컵'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0.10 문득 돌아본 방 안
OLYMPUS IMAGING CORP. | u1030SW,S1030SW | 1/15sec | F/4.0 | 13.2mm | ISO-1600
김정욱, A cube, a cup of tea, a watch, a small piece of eraser, and else.., 서울, 2008

방안의 사물들 중 눈에 띄었던 놈들만 골라서 모아보았던 사진이다. 하모니카가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 좀 의외이긴 하지만, 하모니카는 큐브만큼 자주 들어올리게 되는 녀석은 아니니.... 큐브는 나와 처음 만난지 2년이 다 되어가는 노익장이다. 가끔 무식하게 돌리다가 폭발해 버리기도 하지만, 정말 할 짓 없을때 반겨주는 녀석이랄까? 나름대로 컨셉을 잡는다고 일부러 위쪽 푸른색만 대강 맞춘 것 같은데, 지금 보니 그냥 살짝 눈이 가는 정도에 그치는 것 같다.

컵에는 아무래도 내가 자주 마시던 아이스티가 들어있을 것이다. 언제부터 아이스티에 열광하게 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나에게는 커피만큼 자주 마시는 음료 중 하나가 되었다. 홍차는 거의 안마시는 데 비하여 아이스티는 무지하게 마셔대는 것을 보면 참 나도 취향이 독특하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하긴 커피도 거의 모카가 들어간 것만 마시니 커피 취향도 좀 독특한 편이구나.

그리고 시계. 고등학교 1학년 때 방학동안 미국에 갈 일이 있었는데, 그 때 기내 면세점에서 산 놈이다. 이제 보니 2년이 조금 넘게 나랑 같이 한 시계이다. 워낙 움직임이 험한 편이라 그런지 시계 유리의 안쪽에는 잘 보이지 않는 금이 가 있다. 처음으로 내가 내 돈을 주고 산 시계라는 점에서 좀 특별한 의미를 갖는 것일까? 금이 간 것과 디자인에 불만이 많기는 하지만 쉽사리 새 것을 사지 못하고 있다.

지우개 조각은 커터칼이 잘 드는지 시험해 보려고 자른 후 남은 부분인 것 같다. 아직도 어릴 적 버릇을 버리지 못하고 있다니, 어른이 되려면 멀은 것 같다. 분명히 의도하지 않고 찍은 사진일텐데, 알게 모르게 눈길이 간다. 예전에 지우개 같은 사람이 되고 싶다고 썼던 글과 어딘가 엮여있는 느낌이다.

지금 보니 많은 정물화에서 보이는 삼각형 구도가 보인다. 심리적인 안정감을 준다고 했던가? 단순하면서도 알게 모르게 느껴지는 이질감이 이런 구도에서 오는 것은 아닌가 생각해본다.

'Interests > Photos' 카테고리의 다른 글

Falling in love with fall  (0) 2008.10.14
서울대 풍경 - 자하연  (10) 2008.10.10
문득 돌아본 방 안  (0) 2008.10.10
단절  (0) 2008.10.05
옷장  (0) 2008.10.05
새벽 네시  (0) 2008.10.0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654,370 / Today : 61 / Yesterday : 71
get rss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