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에 알라딘 행사로 싸게 풀린 라미 사파리 만년필을 쓰다가 좀 더 좋아보이는걸로(남자의 생명은 간지다...-_-;;) 갈아타보자 해서 이것 저것 알아보고 있었다. 마침 학교에서 라미 할인행사를 하길레 라미 위주로 알아보던 중 찾은게 이것.

 

 

행사장에 찾아가보니 같은 계열 샤프와 수성펜만 있었고, 원가가 110,000이니 30% 할인행사로 77,000에 판매하겠다고 했다. 샤프를 조금 만지작 해 보니까 만년필은 확실히 좋을 것 같다는 확신이 들어 일단 재고를 넣어달라고 했다. 그렇게 하고 독서실로 가 하라는 공부는 안하고 인터넷 최저가 검색을 실행. 찾아보니 제일 싼 것은 6만원 후반대, 무려 만원 가까이 차이나는 가격이었다. 좌절 한번 해 주고 (하던 공부 마저 하고) 다음 날 직접 보고 좀 더 깎아달라고 해 보자 생각하고는 집에 가 씼고 잤다. 만원이면 밥 네끼 = 이틀치 밥값이니까 수입이랄 것이 없는 학생 입장에서는 꽤 큰 돈이다.

 

다음날 수업을 듣고 실험을 기다리던 중 입고되었다는 문자가 왔다. 실험까지는 1시간이 남은 상태. 갔다오기에는 너무 멀어서 좀 있다가 갈테니 언제 영업 종료하냐고 물어봤다. 6시에 닫는단다. 그런데 실험도 6시에 끝나는걸 어떡하지 -_-;; 다음 날까지 내 멘탈이 기다려줄 수 있을까?

 

다행히 실험은 5시에 종료. 바로 갔더니 5시 반이었다. 인사를 하고 실물을 만져봤는데 확실히 좋았다. 슬림하고 고풍스런 무광택 블랙이 지갑을 열라고 유혹. 아 안돼... 내 밥값이... 조금이라도 값을 깎아야 해...

 

혹시 펜촉을 바꾸어줄 수 있냐고 물어봤다. 블랙 크롬 도금된 것으로. 된다고 하더니 바로 바꿔주었다. 돈? 손은 이미 지갑에서 카드를 꺼내고 있었다. 카드를 긁고 나니 가격 좀 더 깎아 줄 수 없냐고 물어보려고 했던 것이 기억났다. 이런...-_-;; 뭐 아무리 싸도 12,000원은 하는 검은 펜촉으로 바꾸었으니 그걸로 만족해야지. 어떻게 보면 인터넷보다 싸게 산 편이다.

 

KTH | Pudding Camera

오늘 화보는 새로 오신 CP1님과 모닝글로리 수첩님께서 수고해주셨습니다.

생각해보니 옷도 블랙으로 입고 다니는 나는 어둠의 자식

 

남들 다 이렇게 찍길레 나도 한번 해 보고 싶었다. 펜촉 끝에 묻은 잉크는 라미 진청색 잉크인데 오늘 처음 써봤다. 이전에 쓰던 몽블랑 블랙보다는 파란빛이 많이 돌고(진청색이니까 당연하지 -_-;;) 연하다. 눈은 진청색이 더 편안한듯.

 

KTH | Pudding Camera

글은 끄적끄적 펜촉은 사각사각

 

매우 얇은 편이라(거의 플러스펜 수준) 잡기 좋다. 내가 손발이 엄청 작은 편이라(얼마 전 신발을 사는데 남성화 최저사이즈가 커서 여성화를 사야 했던 비극이 있다 ㅠㅠ) 이건 사람 취향을 탈 듯. 얇긴 하지만 금속 재질이라 그런지 묵직한데, 스테들러 샤프 중 금속으로 된 것과 얼추 비슷한 무게감을 가졌다고 생각하면 될 듯 싶다. 이미 흑색으로 하던 노트 필기는 사파리로 그대로 하고, 연습장에 필기하던 과목은 이젠 CP1을 사용할 듯 싶다. 삼각형 그립이 없어 쓰기 불편하면 어쩌나 했는데 그런 불편함은 전혀 없어서 다행이다.

 

나를 위한 복학 선물은 이정도면 되었고, 이젠 열심히 공부해야지.

지름신의 시련을 이겨내지 못한 건 잊어버리자




결국 각인까지 해버리고 말았습니다.(결국 구입가는 \82,000) 미니멀리스트라면 각인은 보이지 않는 곳에->클립 위에 해 버렸습니다. 다행이라는 생각이 드는 것이, 각인을 요청한 글이 Lucet stella non videndi causa[각주:1]였는데 각인된 글이 Lucet stella non videndi cause더군요. 뚜껑 표면에 했으면 금색으로 오타가 딱! 생각만 해도 악몽입니다. 마지막 e의 오른쪽을 칼끝으로 파서(지못미 내 커터칼) a로 만들어 버리고 손으로 판 선이 좀 이상해 보였는지라 지나가던 돌(?) 하나 주워서 클립 위를 살짝 살짝 문질러 주었습니다. 덕분에 산지 한달이 안된 만년필의 급작스런 빈티지화(...) 성공, 나만의 만년필이 완성되었습니다. 각인된 글씨도 반 정도 날아가서 진짜 빈티지처럼 되어버렸지요.


주말동안 만년필 세척을 한번 해 주고 펜촉에 잉크가 남아있는 제일 위 사진이 마음에 걸렸던지라 새로 찍었습니다.


LG Electronics | LG-F160K | 1/14sec | F/2.4 | 3.2mm | ISO-1300

이번에도 수고해주신 CP1님과 모닝글로리 수첩님


원래 쓰던 푸딩카메라 앱보다 옵티머스 LTE2 기본카메라 어플이 초점을 더 잘 잡네요 -_-;; 화질은 매우 밀리지만 그래도 초정이 배는 잘 잡히는지라 기본어플로 찍어봤습니다.


약 일주일 정도 사용한 소감은 잉크가 조금 잘 마르는 것 같다(...)입니다. 펜 꺼내놓고 멍때리는 일이 많아서인지 잠시 멈추고 쓰기 시작하려면 잉크가 멈추는 경우가 간혹 있네요. 다만 펜촉 자체가 검은색인지라 잉크가 묻어도 신경이 덜 쓰인다는건 장점입니다. 사파리를 쓸 때 펜에 조금만 충격이 가도 잉크가 은백색의 펜촉 위에 흩뿌려진 충격적인(?) 장면을 자주 봤는데 그런건 없는게 참 좋네요.


요즘은 금촉이 참 땡깁니다. 아아... 내 지갑이... ㅠㅠ

  1. 뜻은 '별은 보이려고 빛나지 않는다' 정도? 번역기보다 못한 라틴어를 손봐 주신 성염 교수님께 감사드립니다.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 3 4 5 6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652,964 / Today : 24 / Yesterday : 316
get rss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