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마사토끼의 블로그에 이미 연재가 끝난 매치스틱 트웬티의 초고(?)가 올라오고 있다. 한번 보긴 했던 웹툰이지만 오랜만에 생각이 나서 다시 정주행. 잊지 않은 이야기인데도 다시 보면 여전히 재미있는 경우가 많다.

오늘은 별다른 할 일이 없어서 어제 도착한 DVD를 두번 돌렸다. 한번은 영화 감상, 한번은 코멘터리.[각주:1] 이미 재미있게 봤고 이야기도 다 아는데 다시 보는 영화를 그것도 두번이나 돌리다니, 왜 그랬을까. 생각없이 영상을 틀어놓고 딴 짓을 하며 가끔 눈길을 줄 때까지만 해도 들지 않던 의문은 웹툰을 정주행하고 난 뒤에야 찾아왔다. 왜 우리는 이미 아는 이야기를 다시 듣고자 하는 것일까?

아리스토텔레스였던가? 옛적에 아름다움은 아는 것을 재인식하는 즐거움이라고 주장하던 사람이 있었다. 지금은 알 수 없는 그림을 그려놓고 추상적인 아름다움이라며 찬양하는 사람들이 있으니 다소 시대와 동떨어진 발언같기는 하지만. 뜬금없이 나타난 이 기억이 고개를 든 순간, 역으로 이야기의 재미는 아름다움을 다시 만나는 것 아닐까라는 생각이 무대 위에 올라섰다. 그래, 이야기의 재미는 그 이야기의 색다름과 예측 불가능성에도 있지만, 어쩌면 그 이야기의 아름다움에 있을지도 몰라. 뻔한 이야기를 보려고 영화관 매표소에 줄을 서는 이유도, 한 줄로 요약할 수 있는 이야기를 위해 지갑을 비우면서까지 뮤지컬을 예매하는 것도 다 이야기가 아름다워서 아닐까.


어쩌면 세계 제일의 이야기꾼이 필요한 것은 새로운 이야기가 아니라 아름다운 이야기일지도 모른다. 
  1. 이번 휴가중에 단편 마무리해서 공개한다고 했던 것은 안드로메다로...-_-;; [본문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 77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658,211 / Today : 48 / Yesterday : 66
get rss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