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TNM에 관련해서 말이 많습니다. 저야 별 상관이 없는 문제이기는 하지만(관심도 없고 그렇다고 TNM에 들어갈 생각이 있는 것도 아니고) 몇가지 눈에 거슬리는 주장이 보여서 잠깐 끄적거립니다.


2.
결국에는 논쟁이 '자유'라는 주제로 수렴하게 될 듯 싶습니다. 블로그에 뭘 써내느냐는 것은 자유이다 자유가 아니다 등등.

이 즈음 해서 조선일보 등 일명 보수언론에 대해 언급하고 넘어가야 할 것 같습니다. 예전에 댓글에서도 밝혔듯이, 전 조중동의 논조 자체에 대해서는 반대하지 않습니다(싫어하기는 하지만). 단지 그 논조의 비합리성에 비해 너무 거대한 힘을 갖고 있다는 것을 문제삼는 부류이지요.

물론 사실을 왜곡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부분입니다. 누구도 사실을 곡해할 권리 따위는 없습니다. 이건 신의 할아버지가 와도 없는 겁니다.(이는 그 아래의 댓글에 대한 답으로 달아드립니다.) 사실을 창조해 내는 것은, 특히 그것이 영향력 있는 사람이 그랬다면, 당연히 처벌을 받아야 합니다. 그 처벌의 수준은 그 제조된 사실이 얼마나 큰 피해를 입혔는가에 의해서 정해져야겠지만요.

이제 제 입장을 눈치채신 분들도 있을 듯 합니다. 전 기본적으로 '누가 뭘 써 내든 상관하지 않는다' 입니다. 전단지로 도배가 된 휴게실 게시판으로 블로그를 운영하든, 아무것도 없이 글만 나오는 담백한 블로그를 운영하든 그건 전적으로 개인의 자유입니다.


3.
자, 이 즈음 해서 '자유는 그런 놈들 똥 싸라고 주어지는 것이 아니다'라는 말이 나올 때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그거 아세요? 그 인간들이 보기엔 당신네 글들이 똥일 수도 있다는 것 말입니다.

자유를 쉽게 제한할 수 없는 이유는 이것입니다. 전 신나치주의자들이 뭐라고 지껄이든 신경 안 쓸 겁니다. 입이 있는 한, 무엇을 토해내든 그것은 제한할 거리가 되지 못하니 말이지요.

'블로고스피어의 청결함을 유지하기 위해 자유를 제한할 수 있다'는 분들은 '길의 청결함을 유지하기 위해 노점상을 쓸어버릴 수 있다'는 말과 둘 사이에 본질적으로 다른 것이 무엇인지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4.
그러면 절 양비론적 입장이라고 비판하실 분이 나올 듯 해서 덧붙입니다. 전 자유는 누구라도 제한할 권리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단, 한가지 예외가 있는데, 그것은 자유라는 이름으로 남의 자유를 제한하게 될 경우입니다.

전 비폭력주의자입니다. 어떤 경우에도 폭력은 사용되어서는 안된다는 것이지요. 물론 한가지 예외가 있습니다. 남의 폭력이 자신의 존재를 위협할 경우, 그에 대한 방어의 목적으로 사용하는 폭력은 용납할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용산 참사가 일어난 직후 적은 단상에서도 폭력적인 방식으로 나온 것 자체는 잘한 것은 아니다라는 말을 했습니다. 하지만 그런 행위에 대해 비판하고 싶은 마음은 없습니다. 결국 자기 방어를 위한 마지막 선택이라고 보여지기 때문이지요. 제 견해는 공권력의 대응이 너무나도 비인간적이고 비합리적이기에 비판의 화살은 공권력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것입니다.

(약간 삼천포로 흘렀습니다. ㅈㅅ)

그들이 삼성을 찬양하고(제가 대기업에 적대적인 입장이라는 것은 아시는 분들은 다 아시겠지요) 광고질을 하는 것이 당신의 존재에 위협적입니까? 그렇지 않다면, 그들의 키보드를 뺏을 권리를 주장하지는 마십시오.


5.
그렇다고 '마음에 들지 않더라도 놔두어라'라고 말하는 것은 아닙니다. 누구에게나 비판할 권리는 있습니다. 대기업에 대해 찬양만 늘어놓는 것이 왜 나쁜가에 대해 말을 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 아닙니다. 오히려 권장되어야지요. 비판에서 발전이 있는 것이니 말입니다.

하지만 비판의 단계를 넘어선 억압은 인정할 수 없습니다. 길을 깔끔히 하고 싶다면 노점상을 밀어버리는 것이 아니라 노점상에게 번듯한 가게를 차릴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합니다.

이 정도로 썼으면 제가 하고 싶은 말은 다 이해하셨으리라 믿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09.02.16 00:32
  2. Favicon of http://babmucza.com BlogIcon 밥먹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이쿠,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요즘 태터앤미디어 관련 글은 좀 살벌하더군요. 물론 비판받을 일을 했지만, 싸움을 보고 있자니.... 참..;;

    2009.02.16 19:34
    • Favicon of https://dexterstory.tistory.com BlogIcon 덱스터 2009.02.16 21: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른 블로그를 비판하거나 하는 것에 대해서는 상관이 없지만 자유를 빼앗아야 한다고 하는 부분에서 순간 빡돌아서요 ^^;;;

      자유란 것이 그렇게 가벼운 것이 아닐텐데 말이지요...

  3. Favicon of https://j4blog.tistory.com BlogIcon 재준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래서 난 덱빠라나깐요. ?응??
    딱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입니다. 아침에 좋은 글 읽고 갑니다.

    2009.02.17 06:14 신고
  4. Favicon of https://www.i-rince.com BlogIcon rinc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NM이슈.... 아직도 살아있는 듯하던데요? ^^;
    꼬리에 꼬리를 물고 계속 ing...

    저는 TNM님의 글 내용에 대부분 동의를 하지만...
    노점상 관련해서는... 약간 다른 의견을 갖고 있습니다.

    노점상이라고 해서 다 같이 처리를 해야하는건 절대 아닌거 같아요 ^^

    2009.02.18 20:49 신고
    • Favicon of https://dexterstory.tistory.com BlogIcon 덱스터 2009.02.18 21: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젠 거의 다 죽었던 것 같은데 아직도 살아있나요?? ㄷㄷㄷ

      음 근데 노점상을 없애려면 가게를 차리도록 해 주면 된다는 주장 어디가 마음에 안드시는지 ^^;;

  5. Favicon of https://www.i-rince.com BlogIcon rinc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노점상이라도 모두 같은 노점상으로 처리해주면 안될 것 같다는 생각을 합니다. 정말 생계형 노점상의 경우 적지 않은 자릿세까지 지불해가면서 기업형으로 움직이는 노점상과는 구분을 해야 할 것 같구요.

    그리고 향후 노점상에 대한 보완책 없이 그럴싸한 가게를 마련해준다면.... 다들 노점상하다가 가게 얻어가려하지 않을까 싶네요 ^^;;;

    아참, 덱스터님의 의견과 조금 차이가 있을 뿐이지... 마음에 안들고 그런건 아니랍니다!~

    2009.02.18 23:30 신고
    • Favicon of https://dexterstory.tistory.com BlogIcon 덱스터 2009.02.18 2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노점상 연합의 폭정(?)같은 건 저도 들어봐서 ^^;;

      그런데 사실 더러운 골목길도 하나의 특색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고 그래요. 어젯 밤 어느 분이 술 거하게 드시고 길거리에 부쳐놓은 파전은 보기 안 좋긴 하지만 ㅎㅎ;;

1 ··· 42 43 44 45 46 47 48 49 50 ··· 89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658,163 / Today : 0 / Yesterday : 66
get rss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