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10. 25. 04:21 Interests/Photos

Empty public

김정욱, 하늘을 받치는 기둥, 서울, 2008

김정욱, 녹색 계단, 서울, 2008

김정욱, Spider's highway, 서울, 2008


예전에 찍어두었던 사진들이다.

여담이지만, 난 술이 매우 약한 편이다(술 잘 마시기로 알려진 우리 과에서는 전설에 가깝다). 이날, 오지 않는 잠을 자기 위해 맥주 한캔을 뜯어서 마셨다. 그러고는 그대로 잠들어 버렸다.

깬 시간은 새벽이었다. 4시 즈음이었을 거다. 멀리서는 여명이 밝아 오고 있었다. 아직 사람은 없었다. 사진기를 들고 기숙사를 나섰다. 흔들리지 않도록 카메라를 의자 위에 놓고 셔터를 눌렀다. 지금 보는 것이 그 결과물들이다.

겨울이 다가와서 그런가, 요즘은 비슷한 시간일 텐데도 불구하고 하늘이 아직 어둡다. 지금까지 뭘 하고 있었냐고? 그건 비밀로 해 두자.

'Interests > Photo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약간의 사진들  (6) 2008.11.26
경계  (0) 2008.11.09
방황의 기억들  (2) 2008.10.25
NW-S603  (0) 2008.10.19
Moon is back  (0) 2008.10.14
Posted by 덱스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A theorist takes on the world
덱스터
Yesterday64
Today0
Total731,739

달력

 « |  » 2022.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