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테-신곡'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1.24 책 도착했습니다. (4)
주말에 지름신이 강림하더군요...ㅠㅠ

총 6권을 샀는데, 그중 두권이 먼저 왔습니다.

첫 책 소개합니다.

단테 신곡 강의

『단테 「신곡」 강의』입니다.

원래 단테의 신곡을 한번 읽어는 보고 싶었는데, 결국 이렇게 책을 사게 되네요. 원래 신곡은 무지하게 짧다는데(제 친구가 읽는다고 해서 '우오오'하고 감탄했더니 그 녀석이 한 대꾸입니다. 원래 시였다고 하니 내용이 그렇게 길지는 않겠네요.) 이 책은 두께가 벌서 손가락 한 마디를 넘어서네요. 단순히 신곡만 있는 것이 아니라 그에 대한 설명이 있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책 내용은 매우 마음에 듭니다. 아직 첫 장 일부밖에 못 읽어봤는데, 이대로 계속 이런 내용이라면 정말 제 삼일치 생활비가 아깝지 않은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번역도 잘 되어 있는 듯 하구요.(일어를 번역한 책인데 전 일어를 못 읽으니...ㅠㅠ) 전문 번역가의 번역인 듯 한데 그래서 그런가 아직까지는 번역본들이 가진 괴리감이 전혀 느껴지지 않습니다.

책은 보니까 도서관용이 아니라 서재용이더군요. 양장본을 보면 책을 넣어두는 케이스도 같이 오는 경우가 있는데, 이 책이 딱 그 경우입니다. 서재가 너무 비었다 싶으면 서재 채우는 용도로 사도 괜찮을 것 같아요.(디자인이 괜찮다는 소리이지 결코 내용에 대한 비하가 아닙니다 -_-;;)



두번째 책은 촘스키 교수님의 책입니다.

촘스키 사상의 향연

『촘스키, 사상의 향연』

일단 촘스키면 닥치고 읽는..응??

사실 이 책은 촘스키 교수님이 쓰신 책들 중 두번째로 만나는 책입니다. 그만큼 촘스키에 대해 모르지만 일단 들이박고 보자 성격이 강한 구매이지요. 첫 책은 『누가 무엇으로 세상을 지배하는가』였는데, 이때 책이 참 인상적이었거든요. 어릴때부터 부모님께 교육받아 온 것 중 하나가 '제대로 된 지식인이 되라'였던 것 같은데(이상하게 이런건 잘 기억이 안 나더라구요...-_-;; 인본주의자가 되어라였던가;;) 막연했던 '지식인의 역할'이 무엇이 되어야 하는가를 명확하게 제시해 준 책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전 책은 얇아서 읽기에는 좋았는데, 이번 책은 모르겠네요...

그나저나 이 책은 원서로 살 생각조차 안 해보고 바로 질러버렸습니다. -_-;;; 충동구매적인 성격이 가장 강한 책이네요. 이 책도 마찬가지로 양장으로 나오고 책에 케이스가 있습니다.(그런데 케이스는 과도하게 크게 제작된 느낌이 들더군요.) 보너스로 노트 하나가 왔네요. 이번 책에서도 저번 책에서와 같은 감동(?)을 느끼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덧1. 대한민국사 4권 다 읽었습니다. 나중에 서평으로 돌아올 수'도' 있겠네요. -_-;; 역시 인상깊은 부분은 신영복 교수님과 관련된 부분입니다.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에 대해 좀 더 깊은 이해를 하게 되었습니다. 이놈 서평을 빨리 써야 하는데, 이거 문제군요...-_-

덧2. Wisdom of crowds(번역본 '대중의 지혜') 읽는데, 내용 자체는 거의 다 끝난 것 같네요.(10%만 읽고 단언하는건 너무한가요?) 이후 부분에서는 대중의 지혜를 100% 발휘하도록 하는 조건을 만드는 방법에 대해 쭈욱 서술할 것 같습니다. '누가 무엇으로 세상을 지배하는가'에서 언론을 무차별적으로 구타하는데, 이 책과 연계해서 생각해 보니 언론이 왜 그렇게 중요한지 조금은 알 것 같습니다. 언론이 종속되면 대중이 대중지성을 발휘하는데 방해하는 역할을 할 가능성이 높거든요. 요직에 있는 놈들은 좀 맞아야 한다(물리적인 구타가 아닙니다 -_-)는 제 이론에 따르면 언론은 계속 까여야 할 것 같습니다. 이런 점에서 보면 미디어포커스가 실질적인 힘을 잃은 것이 너무나도 아쉽네요.

'Daily liv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상의 미묘한 뒤틀림  (2) 2008.11.26
앓았습니다. ㅠ  (10) 2008.11.25
책 도착했습니다.  (4) 2008.11.24
스킨을 살짝 손봤습니다...  (4) 2008.11.21
돌아왔습니다!  (4) 2008.11.19
rss 리더를 사용하기 시작하면서 나타난 변화  (12) 2008.11.1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inpresity.tistory.com BlogIcon presi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재에 책이 빼곡히 있으실 것 같다는...^^;;;
    책도 지름신이 강림하는 것이 가능하군요...;;;

    2008.11.25 01:05 신고
    • Favicon of https://dexterstory.tistory.com BlogIcon 덱스터 2008.11.25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집에 갈때마다 다 읽은 책을 한두권씩 가져가서 놓고오다 보니 정작 기숙사에는 책이 그렇게 많지는 않네요 ^^;;

      물론 집 거실은 부모님이 사신 책들로 책장이 터지려고 하긴 하지만;;;

  2. Favicon of https://meloyou.com BlogIcon 멜로요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6만원...그나저나 책들을 보니..ㅋㅋ
    저도 나름 독서를 좋아한다지만..덱스터님 앞엔 무릎을 꿇어야겠군요 ^^

    2008.12.06 23:35 신고
    • Favicon of https://dexterstory.tistory.com BlogIcon 덱스터 2008.12.07 0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릴때 논술지도를 받은 경험이 있는데, 지도선생님이 항상 소설류좀 읽으라고 타박주신 기억이 ㅎㅎ;;

      이상하게 잘 보면 소설쪽보다는 저런 딱딱한 종류의 책을 항상 읽고 있더라구요. 아 물론 일부러 소설이 뭐가 있나 들춰보지 않는 것도 있기는 한데 ㅎㅎ;;;

1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654,370 / Today : 61 / Yesterday : 71
get rss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