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6.08 꿈꾸는 공대생

꿈꾸는 공대생

Daily lives 2010.06.08 02:43
이번학기 설계수업을 들었던 김종원 교수님의 글.


종강할 때가 되면 좋은 말씀을 해 주시는 교수님들이 많이 계신다. 그 중에서 꽤 예전에도 읽어보았던 글을 하나 가져다 놓는다.

수업을 듣고 나니 참 파란만장한(?) 삶을 사셨다는 생각이 들었고, 또 그런 고통스러운 세월이 있었기 때문에 마음 속 깊은 곳에서 꿈을 가지라는 말을 하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냥 평범하게 읽었던 사마천과 사기에 대한 책에서 평범한 사람은 고난 앞에서 무너지지만 될 사람은 고난을 통해 한결 단단한 사람이 된다는 말을 읽었던 기억이 나기도 하고. 사기를 썼던 사마천은 당시에는 사형보다도 치욕이라는 형벌을 받았다고 하지 않던가. 혹자가 말하는 것처럼 '사기를 써야만 한다'는 집념에서 그랬던 것인지, 아니면 다른 이유가 있었던 것인지는 추측만 할 수 있을 뿐이지만 말이다.

그러고 보면 참 재미있는 아이러니 아닐까 싶다. 예술가는 가장 고통스러운 시기에 가장 아름다운 작품을 만들고, 기술은 가장 우울한 시대에 가장 빠르게 발전하며, 철학은 가장 혼란스러운 시대에꽃을 피웠고,[각주:1] 신의 구원은 가장 타락한 시기에 온다고 하지 않는가. 마지막 말은 사실상 교회 나가기 그만둔 내가 할 말은 아닌 것 같지만. 어쨌든 가끔 살아간다는 것은 심장에 박힌 수많은 못과 바늘들 사이에 바늘 하나를 더 꽂아넣는 일이 아닐까 싶을 때가 있다.

뭐 어쩌겠는가. 왼손에는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라고 쓰여있다는 페르시아 왕의 반지를 끼고, 오른손에는 니체가 '나를 죽이지 못하는 것은 나를 강하게 할 뿐이다'라고 적었다는 『우상의 황혼』을 들고, 오른발을 내딛을때는 왼발에 기대고, 왼발을 내딛을때는 오른발로 지탱하고, 한 발짝 한 발짝 나아가야지. 쉽게만 살아가면 재미없지 않겠어?





p.s. 『젊음의 탄생』에서 이어령 교수는 젊은 때의 방황은 먹이를 탐색하는 개미의 움직임처럼 의미있는 방황이라고 말했다. 정확한 이름은 기억이 안 나지만 심리학개론에서 발달과정에 대해 배울 때 이 시기에 충분한 고민을 하지 못하면 엉뚱한 시기에 딴짓을 하게 되는 경우(예를 들어 어떤 의사가 40대에 갑자기 하던 일을 때려치고 색소폰을 불겠다고 떠나간다거나)가 생긴다고도 하고 말이다. 무엇을 해야 할 지 깊게 생각하는 시간을 한 번은 가지는게 좋다는 거다.

p.s.2 자주 하는 말이긴 한데 이 사회에는 여유가 부족한 것 같다. 일단 나부터 나를 끝으로 내모는 일은 하지 말아야겠지만.(그런데 벌써 세시네. 난 안될꺼야 아마 -_-)
  1. 춘추전국시대를 말하는거니 동양철학이긴 하다만... [본문으로]

'Daily liv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과학자가 보는 세상  (4) 2010.06.12
그러고보니 오늘(어제?) 나로호를 쏘았죠  (4) 2010.06.11
꿈꾸는 공대생  (0) 2010.06.08
오늘은 일단 자기로 하자  (2) 2010.06.08
근황  (0) 2010.06.04
개표중  (0) 2010.06.02
TAG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654,370 / Today : 61 / Yesterday : 71
get rss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