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과 사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9.23 우와아 (2)

우와아

Daily lives 2009.09.23 20:37
이벤트 당첨이라니!

<기술의 발전은 우리의 미래를 어떻게 바꿀까요?> 이벤트 당첨자 발표

제 댓글은 상당히 비관적(?)이었는데 말이죠....

오호, 재미있을 것 같지만 문제는 수업이...-_-;;;

----------------------------------------------------

우울하게 예언하면 기술로 인해 개천에서 용 솟을 구멍이 더 작아지겠고 낙천적으로 예언하면 기술로 더 많은 사람을 살릴 수 있겠지요. 사실 둘의 모습이 중첩된 양상으로 발전될 가능성이 높지만....

기술이 발전하는만큼 시민사회의 기술에 대한 통제력과 이해가 발달해야 할 것이라고 봅니다. 그만큼 기술과 사회를 잇는 사람들의 중요성이 부각되겠지요.

헛소리를 해야 댓글이 재미있는데 너무 재미없는 소리만 했네요 -_-;;;

http://notice.tistory.com/1402#comment4632615

사실 대단히 '일반적'인 관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지금이야 따로 놀고 있지만, 20세기 초반까지만 하더라도 기술-과학-인문학 이 셋은 서로 주고 받으면서 진화하는 관계였거든요.[각주:1] 가장 쉬운 예시라면 인문학에서 사람과 우주의 본성에 대해 서술할 때 그것을 당시의 기술로 묘사했다는 것이 있겠구요.(기계적인 운명론이라면 항상 정교하게 만들어진 시계가 세계에 대한 묘사로 등장했었지요)

굳이 설명해야 할 필요는 없겠지만, 개천에서 용 솟을 구멍이 작아진다는 것은 기술에 대한 접근도의 편차가 매우 커질 것이라는 의미입니다. 지금 당장 보아도 시골과 도시의 인터넷 연결 속도 사이에는 넘을수 없는 사차원의 벽이 떡하니 버티고 서 있는 것처럼 말입니다. 기술의 차이가 커 보았자 어느 정도 인간의 능력으로 그 틈을 메꾸는 것이 가능했던 고대사회나 중세사회와는 달리, 현대사회에서는 기술의 차이는 인간의 능력으로는 절대로 넘을 수 없는 격차를 만들어주고 있으니까요. 칼을 든 사람과 주먹밖에 없는 사람의 싸움에서는 주먹만 가진 사람이 높은 수준으로 무술을 연마하면 칼 정도는 쉽게 피하고 제압할 수 있었던 것과는 달리, 제 아무리 암산 트레이닝을 받은 인간이라고 하더라도 계산기 하나 든 사람의 계산 속도를 따라갈 수는 없는 것처럼 말입니다. 조금은 다른 이야기이지만, 의료보험제도가 열악한 편인 미국에서 자금의 유무가 의료기술과 접촉할 권리로 치환되는 것이 한 좋은 예이겠지요.

기술은 보통 '상상을 현실로'라는 모토와 밀접한 관련이 있었지요. 순식간에 수많은 계산을 해내는 컴퓨터도 따지고 보자면 '순식간에 탄도의 궤적을 계산해주는 기계는 없을까'라는 상상에서 나타난 것이고, 로켓은 당연히 '저 별들 사이를 날아다닐 수 없을까'라는 상상을 현실로 만들기 위한 것이었으니까요. 휴머노이드 로봇의 '인간이 아닌 인간'에 대한 상상처럼 현존하지 않는 것들에 대한 생각이 앞으로도 계속된다면, 기술은 끝없이 진보하겠지요. 그런데 이렇게 나아가다 보면 모든 이들의 상상을 만족시키는 방향으로 기술이 나아갈테고, 누군가 조금이라도 위험한 상상을 하면 그 상상이 현실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예컨데 누군가가 자기의 짝사랑의 생각을 알고 싶어 사람의 감정을 읽는 기계라도 개발된다면, 꼭 누군가는 그 기계를 이용해서 사람을 통제할 수는 없는가 생각하게 될 것이라는 말입니다. 이렇기에 기술이 개발되면 그 기술은 무슨 내용을 골자로 하고, 어떤 결과를 일으킬 수 있는지에 대해 전반적인 논의가 꼭 필요하다고 보는 입장입니다. 그냥 미친듯이 기술을 개발해 놓고, 그 기술을 어떻게 쓸 것인가 소수의 사람들이 결정한다면 민주주의는 왜 채택한 건데요.

뭐, 그나저나 상품이 오면 펜이 하나 늘어나는군요 -_-+
  1. 지금도 기술-과학의 연결은 상당히 강력하지만, 기술-인문학이나 과학-인문학의 연결은 상당히 느슨해져 있습니다. 당장 문이과 나누어 가르치는 것부터 보세요.(그런데 생각해보면 자연과학은 공학보다는 문리쪽에 가까운데 말이죠. 대상만 같을 뿐, 접근하는 이유와 방법은 문과와 같다고 보아도 좋으니까요.) [본문으로]

'Daily liv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런거였나...-.-;;  (0) 2009.09.26
요즘 찝적대고 있는 책들  (2) 2009.09.26
우와아  (2) 2009.09.23
별 볼일 없는 화술(話術) 이야기  (0) 2009.09.22
아 화나  (2) 2009.09.18
그냥 생각난 무서운(?) 이야기  (0) 2009.09.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chew282.wordpress.com BlogIcon Donni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옷 축하드립니다.

    기술의 발전은 딴 미래는 몰라도 제 미래는 더욱 게으르게 바꿀 것 입니다.

    2009.09.25 03:00

1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650,781 / Today : 0 / Yesterday : 61
get rss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