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우병'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6.06 촛불시위, 그 미래.
미리 밝혀두지만, 난 촛불시위에 대해 반대하는 입장이 아니다.
오히려 여태 있어왔던 정권의 독선적인 행동과 아집으로 가득찬 국정수행에 제제를 거는 것으로 생각하며, 아주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

그러나, 실제 현장에 가보지는 않아서 상황은 잘 모르겠지만(31일에 한번 간 적이 있을 뿐, 그 이후 72시간 연속집회가 어떻게 되어 가는가에 대해서는 더이상 아는바가 없다. 지금 상황에서는 직접 눈으로 본 것만 믿음직스럽다고 생각하기에), 분명히 해야 할 것은 분명히 해야 한다.

이 축제가, '당신들의 축제'로 끝나서는 안 된다. 여기서 이렇게 '당신들의 축제'로 끝나서는 다시는 이 축제가 발 디딜 자리가 없다는 것이다. 물론 나에게는 '우리들의 축제'이지만, 제 3자에게도 '우리들의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참여를 유도해야 한다.

촛불집회 반대시위자들. 그들에게 손가락질을 하지 말라. 그것이 이 거대한 흐름을 조각내버리고자 하는 자들이 원하는 것이다. 우리가 광장에 촛불을 들고 모일 권리가 있는 것처럼, 그들 또한 촛불을 들 권리가 있다. 이 권리를 짓밟는 반 민주주의적인 행패를 그들이 원하는 것이다. 정 그들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면, 차라리 공개 끝장토론을 제안하라. 공개 끝장토론으로 끝을 보고, 더이상 그 주장을 할 수 없도록 봉쇄해 버리라는 말이다. 입이 아프겠지만, 어쩔 수 없다. 우리가 여기서 반 민주주의 행패를 부린다면, 우리가 끌어내려는 그들과 같아질 수 밖에 없다.

오히려 그들이 내뱉는 말을 주시해야 한다. 시청 앞 광장에 나선 7만명의 국민들 뒤에는 나서기를 꺼려하는 국민들의 70%가 있다. 아니, 그보다 더 많을 것이다. 그런 만큼 1명의 반대자가 나왔다는 것은 그 한명 뒤에는 나서기를 꺼려하는 수많은 시민들이 있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그들을 우리들의 축제로 불러들이는 것이 우리가 할 일이란 말이다. 이 축제는 '당신들의 축제'로 끝나서는 안된다.

오늘 촛불시위가 막장으로 흘러가고 있다는 기사를 읽었다. 물론 공신력이 매우 떨어지는 동아일보라는 신문이지만, 우리는 그들조차 입을 뻥긋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 왜곡에 왜곡을 하더라도 먼지 하나 못 집어내도록 해야 한다. 그것이 우리가  승리로 나아가기 위해 필요한 것 아니겠는가? 우리들의 축제로 맺기 위한 최소한의 요건 아니겠는가?

축제 분위기? 좋다. MT 분위기도 환영한다. 하지만 '당신들의 축제'에서 끝나서는 안된다. 당신들, 아니 우리들이 거리로 나서게 된 데에는 치열한 고민이 서려 있었다. 고삐 풀린 성난 망아지같이 홀로 날뛰는 정권에 다시 고삐를 채우기 위해 치열한 고민 끝에 거리로 나섰다는 것을 난 한치도 부정하지 않으며, 나도 그러했다고 고백한다. 이제는 귀찮더라도 그 고민을 다시 해야 할 시간이 왔다. 어떻게 하면 이 축제를 '당신들의 축제'가 아닌 '우리들의 축제'로 맺을 수 있는지, 치열한 고민을 했으면 좋겠다.

지금 상황이 물러날 수 없는 고삐풀린 정부와 성난 시민들의 건곤일척이라는 글들을 잘 생각해 보자. 더이상 밀려나면 우리들에게 기회는 없다. 그것이 우리가 '우리들의 축제'로 이 축제를 맺어야 하는 이유이다.

'Wri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민민주주의?  (0) 2008.06.20
촛불집회, 더 이상 이런식으로는 안된다.  (0) 2008.06.08
촛불시위, 그 미래.  (0) 2008.06.06
싸우는 자. 그리고, 그들을 지키는 자.  (0) 2008.06.04
...죄송합니다...  (2) 2008.06.02
조용히...  (0) 2008.06.0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650,869 / Today : 44 / Yesterday : 44
get rss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