뻥튀기

Daily lives 2010.06.16 23:05
저녁을 좀 허술하게 먹은 뒤라 떡볶이나 사다먹을까 고민하다가 먹으러 나가는 김에 운동도 조금 하자 싶어 양말을 신고 운동화를 챙겨 자취방을 나섰다. 가까운 학교 운동장에서(가깝다고 해도 5분은 족히 걸리긴 하지만) 모래주머니를 다시 꽉 잡아 매고 오랜만에 달리기를 좀 해 보았는데 두바퀴 돌 시점에 점차 다리에 힘이 풀려가는게 느껴져서 그만두었다. 모래주머니가 좀 오래되어서 모래가 한 쪽으로 몰리면서 너덜너덜거리는 상태로 발목에 달려있던 것이 짜증난다는 이유로. 이 악물고 달리면 반바퀴는 더 돌 수 있었겠지만 그렇게 독하게 해야겠다는 생각은 딱히 들지 않아서... 한 반년 전에만 해도 다섯바퀴는 무리없이 뛰었을텐데 모래주머니를 찼다고 해도 두바퀴 돌고 힘풀리는건 체력이 진짜 저질이라는 생각이 들기는 했지만.

여튼 다시 모래주머니를 고쳐매고 한 바퀴 걸었다. 그리고 방으로 돌아오면서 뻥튀기 한 봉지를 샀다. 커다란 봉투에 넣은 다음 큰 검은 봉지에 담고 거기에 서비스(?)로 뻥튀기 몇개를 더 넣어주었는데, 그냥 이것저것 많은 생각이 들었다. 덕분인지 아닌지는 몰라도 방으로 돌아오는 길을 좀 헤맸는데(1년도 넘게 이 동네에서 살았는데 아직 지리가 덜 익숙하다), 그래도 어떻게 방까지 잘 돌아오기는 했다.

어릴 적 20층 아파트에서 살 때에는 방까지 뻥뻥 들려오던 뻥튀기 소리가 오늘은 왜 바로 옆에서 들어도 힘이 없었는지 조금은 착잡한 기분이 든다.

'Daily liv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즘 맛들린 게임  (8) 2010.06.23
근황  (0) 2010.06.20
뻥튀기  (0) 2010.06.16
짜증  (0) 2010.06.16
c언어 프로젝트를 하면서 느끼는건데  (4) 2010.06.12
과학자가 보는 세상  (4) 2010.06.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39 40 41 42 43 44 45 46 47 ··· 369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652,964 / Today : 24 / Yesterday : 316
get rss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