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단상

Daily lives 2010. 3. 11. 23:45
1.
김길태인가 뭔가 하는 작자가 TV에 얼굴 모자이크도 없이 나오는 것을 봤다.(난 방에 TV가 없기 때문에 학교에 가지 않으면 TV를 못 본다.) 처음으로 드는 생각은 '키라가 강림하는 것만 남았군'(매니악하다)이었고, 두 번째로 들었던 생각은 '저래도 되는건가?'

아직 재판정까지 가지 않아 가해자가 맞는지 아닌지조차 결정나지 않았는데 얼굴을 공개한다는게 말이 되는건가? 가해자가 아니면 어쩌려고. 뉴스는 가해자에만 관심이 있지 잘못 보도된 피해자에는 관심이 없단 말이다. 정정 보도? 그런거 기억하는 일반인은 없다. 괜히 정치인 죽여놓는 가장 좋은 방법이 '일단 스캔들 뿌려놓고 아님 말고'인줄 아는가?

공개수배를 시작했기 때문에 얼굴을 공개했다고 하던데, 그러면 얼굴 공개는 잡힐때까지만 해야하는거 아닌가 싶다. 뭐 이렇게 호화롭게 기사를 써줘 -_- 무언가 묻어버릴게 정말 있나?(독도 관련해서 무언가 떠돌아다니기는 하더만)



2.
어느 고대생이 자퇴한다면서 장문의 대자보를 남겼다고 한다.


여러 뒷소문이 있는 것 같기는 한데, 그런 뒷소문에 대한 판단을 나중에 하기로 하면 저 말이 틀렸던가? 솔직히 말해서 한국에는 대학이 없다. 고등교육을 책임지는 직업훈련소만 존재할 뿐이지. 학문의 전당이려면 최소한 70% 이상은 학문에 미쳐 있어야지. 전공책을 보면서 희열을 느끼는 사람이 그렇게 많아 보이지는 않는다. 뭐, 이게 세계적인 추세이긴 하지만. 미국에서도 경제 침체기에 대학원 진학 비율이 급상승했다고 하지 않던가.

본문에서처럼 두고 볼 일이다. 바보가 세상을 바꾸던지, 세상이 바보를 뭉개던지. 청춘예찬.



3.
형식언어 좀 제대로 쓰게 익힐 책을 구해야겠다. 이것도 언어는 언어인지라, 직접 예문을 보면서 익히는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Daily liv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 사는 곳 다 똑같다..?  (4) 2010.03.15
결국 질렀다  (0) 2010.03.15
오늘의 단상  (5) 2010.03.11
이건 뭐지 -_-;;;  (9) 2010.03.08
적성검사?  (0) 2010.03.04
재밌는 의문  (0) 2010.03.0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karotte.egloos.com BlogIcon Carro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cafe.naver.com/designeralice/19 여기 문서에 짤막하게 나와 있는 내용을 보셔도 크게 문제는 없을 것 같습니다. 아마 제대로 공부하시면 술어논리를 통째로, 제대로 공부하는 방법 밖에는 없을 것 같아서 좀 너무 나아가는 것 같습니다.

    2010.03.12 00:22
    • Favicon of https://dexterstory.tistory.com BlogIcon 덱스터 2010.03.12 0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 감사합니다

      친구가 로스쿨 준비한다면서 샀던 논리학 관련 책이 있던데, 그걸 사볼까 고민중이었는데 말이죠.

      사실 책에 돈 쓰는거 아까워하지는 않지만 이번학기는 초반부터 엄청난 적자라서 -_-;;;

  2. hmm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째서 십대도 같은 고민, 같은 두려움에 떨고 있어야 하죠?
    저는 지금 미래가 너무나도 두렵습니다...
    제가 아는 선생님들, 이런 사이트들마다 들러서 위안의 말을 한 줄이나마 듣고, 스스로 위로도 해보지만 현실이 두렵기만 합니다...
    과고라는 현실에서 1년 반안에 다른 90여명을 제쳐야 한다는 중압감, 이런 중압감이 저를 억눌러 책을 펼쳐놔도 공부는 안 되고 계속 걱정만 합니다...
    제게 쓸데없는 걱정이 많다는 성격이 있다는 것을 차치하고라도, 이건 뭔가 아닌 것 같습니다

    2010.03.14 22:26
    • Favicon of https://dexterstory.tistory.com BlogIcon 덱스터 2010.03.15 01: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기 직전에 잠깐 들렀다가 댓글 보고서 달아요.

      October sky라는 영화가 있어요. 60년대 즈음 망해가는 탄광촌에서 럭비팀만이 유일한 희망이었던 고등학교에 다니던 아이들이 스푸트니크 위성을 보고 결국 로켓 과학자가 된다는 내용의 영화이지요. 영화보다는 원작 Rocket boys를 먼저 읽었는데, 거기에는 이런 장면이 있어요. 대회에 나갈 수 있을지, 마을 경제도 어려워지는데 계속 로켓을 만드는 것이 과연 옳은 일인지 고민하던 주인공에게 친한 형이 이런 말을 하죠. '미래가 두렵다고? 우리 모두 그렇단다.'(왜곡되었을 확률 90%)

      누구나 미래는 두려워해요. 회피하거나, 아니면 바쁜 일상으로 의식적으로 잊어버리려고 하지만 미래에 대한 두려움이 없는 사람은 사실상 없어요. 일단 저 부터도 그런데요 뭘. 중요한 것은 미래를 두려워하는데 시간을 쏟는 것이 아니라 그 두려움을 나아가는 추진력으로 승화하는 능력인 것이죠.

      사회가 뭐 같다 하지만,(그리고 거기에 강력하게 동의하지만) 뭐 같다고 욕하고만 있는다고 해서 변하는 것은 없다는 것 모두가 잘 알잖아요. 리처드 파인만도 이런 말을 했죠. '우리의 의무는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하고, 우리가 배울 수 있는 것들을 배우고, 답을 개선한 뒤 다음 세대에 넘겨주는 것이다.' 생각해보니 이건 삼천포로 빠진 것 같지만.

      ---

      그리고 과학고 등수에 관해서는, 졸업한 지 거의 2년이 한참 지난데다가 상황도 다른 사람에게 이런 조언이 유효할 지는 모르겠지만, 등수는 되도록이면 생각하지 말고 시험을 만족스럽게 보았는가만 생각하세요. 과학고에 재학할 정도면 이미 미래는 그렇게까지 불투명하지는 않으니까요. 중압감은 버리고, 가볍게.

    • Favicon of https://hbar.tistory.com BlogIcon h-bar 2010.03.19 1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뭔가 같은 상황의 과고생으로 같은 생각이 드는데 그냥 미래같은거 생각 안하고 순수하게 학문을 하고는 있었는데 이거보고 다시 생각해보게되네요..

1 ··· 82 83 84 85 86 87 88 89 90 ··· 370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661,948 / Today : 30 / Yesterday : 46
get rss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