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여분 전에 2008년의 마지막 날이 시작되었습니다 ^^(아직 잠들기 전까지는 하루 안 지났다고 하시는 분들! 네 거기 그분 말입니다! 쉿! -_-)

친구는 군대가기 전에 술사달라고 조르고(...-_-) 전 새해엔 방콕에서 벗어나봐야지 생각하며 이불을 뒤집어 씁니다(응?). 아 오늘 조금 상태가 크리티컬한데요 -_-;;(전문용어로는 '신났다'고 하지요 -_-)

일단 올해는 많은 일이 있었습니다. 대학에 들어왔고, (예비) 새내기 응원도 가보고, 선배한테 밥 얻어먹고, 전공과제로 각종 기계들과 씨름하고(톱질하는데 먼지를 너무 많이 마셔서 코가 좀 안 좋아진 것 같더군요 -_-), 블로그 이사하고, 푸른기와집에 불만 가져보고(해소되려면 얼마나 걸리려나...ㅠ), 밤도 새보고(그 이전까지는 밤샘이 딱 한번이었는데 올해만 해도 밤샘은 10번 정도 했군요) 등등 정말로 많은 일들을 했어요.

책도 조금 읽고(비록 기억은 안 나지...쿨럭), 처음으로 맛 갈때까지 술도 마셔보고(...맥주 5잔이었을 뿐인데...) 재미있는 블로그도 많이 알게 되고 그런 한해였어요.

아쉽게도 잠깐 나가 있을 예정이기 때문에 2009년이 시작하는 바로 그 시점에 글을 포스트하지는 못할 것 같네요 ㅠ

새해가 밝아오기 24시간 전입니다. 지난 한 해를 한 번 되돌아 보고, 흰 눈처럼 밝은 희망으로 올 한해 기분 나빴던 일, 슬펐던 일 등을 덮고 나아갔으면 좋겠습니다. 그러면, 마지막 날 마음껏 즐기세요!

덧. 토요일까지 필요했던 책이 오늘 왔네요 -_- 왜 이상한데로 택배를 보내서...ㅠㅠ(서울 반대쪽으로 돌아갔더군요 -_-) 그래도 같이 주문했던 사금석 책갈피가 정말 마음에 듭니다. 근데 사금석이 원래 이렇게 반짝거렸나요?

'Daily liv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제의 끊김 -_-  (6) 2009.01.03
2009 새해입니다!!!  (2) 2009.01.01
2008년 마지막 날이네요 ㅇ-ㅇ  (14) 2008.12.31
간단한 일상보고  (10) 2008.12.28
[파업지지] 언론노조연합의 파업을 지지합니다!  (10) 2008.12.26
네이버, 역시 엄청나군요  (4) 2008.12.23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nastywoman.tistory.com BlogIcon 나스티워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덱스터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0^
    한 해 감사했습니다. 내년에도 잘 부탁드려요..
    잘 믿어지지가 않아요 넘 신기함...벌써 새해라니;ㅅ;

    2008.12.31 08:33 신고
  2. Favicon of https://www.i-rince.com BlogIcon rinc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맥주 다섯잔에도 정신줄을 놓으시다니...
    술에 약하신가봐요~

    벌써 마지막날이라는게 믿겨지지 않네요. 새해복.

    2008.12.31 09:05 신고
  3. Favicon of http://saygj.com BlogIcon 빛이드는창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 한해 좋은 일들로 가득 채워졌네요.
    09년 새해 행복한 날들로만 늘 되시길....

    2008.12.31 09:37
  4. 정욱이다ㅋㅋ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술에약하신정도가아니져??
    아마........맥주한켄으로도가능하지않으신가여?
    뎀잇ㅋㅋ

    2008.12.31 09:39
  5. Favicon of http://offree.net/ BlogIcon 도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인사 다니고 있습니다. 여기는 눈발이 조금 더 센 것 같군요.

    그리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벌써 한해가 다 지나갔군요. 다가오는 새해에는 좋은 일만 가득하시기 바랍니다.

    2008.12.31 15:04
  6. Favicon of https://envyang.tistory.com BlogIcon 엔비앙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저도 대학교 입학하기 전까지는 밤따위 새보지도 않았는데......
    진짜 이런식으로 고등학교 때부터 열심히 했었으면 이나이 되서 뭔가 남을만한 일을 하고도 남았을꺼라는 생각을 하고 다니지만 아직도 말뿐이라는거..........=_=...........ㅋㅋ
    아, 그리고 저도 술이 약해요 ㅠ 사실 그닥 약한거 아닌데 우리 과에 있다보면 약해지더군요...
    여자동기 주량이 소주 4병에 남자 선배들 주량은 5~6병을 거뜬히 넘기고...
    한 병먹고 힘들어하는 전.....-_-.....꾸지람받고...
    근데 어이없게 그것도 2잔에서 늘어난거고 ㅠ....

    2008.12.31 15:24 신고
  7. Favicon of https://j4blog.tistory.com BlogIcon 재준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덱스터님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항상 행복하시길 빌겠습니다.
    그리고 2009년에도 블로깅 must go on

    2009.01.02 09:38 신고

1 ··· 202 203 204 205 206 207 208 209 210 ··· 369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654,442 / Today : 17 / Yesterday : 53
get rss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