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10. 5. 02:36 Interests/Photos

단절

김정욱, cut, 서울, 2008

이어폰 줄을 잘라버렸다.

교내 매점에서 나름 비싸게 주고 산 녀석이었다. 어느 순간부터 한쪽이 선을 잘 고정시켜 주어야만 나오기 시작하더니, 결국 더이상의 소리를 들을 수 없게 되었다. 남은 한쪽이라도 살려야 했다. 결국 나오지 않던 오른쪽은, 손톱깎이에 의해 매몰차게 절단나 버렸다.

벌써 두 주 전 일이다.

서랍 속 어딘가에 넣고 있었다. 이상하게 서랍을 열 때마다 보이는 놈인데, 오늘따라 눈에 띄었다. 이제 좀 있으면 아예 기억 속에서 사라져 버릴 것 같은 놈인데, 마지막 사진 한방은 찍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아무래도 이게 마지막 이별 사진이 될 성 싶다. 안녕.

'Interests > Photo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울대 풍경 - 자하연  (10) 2008.10.10
문득 돌아본 방 안  (0) 2008.10.10
단절  (0) 2008.10.05
옷장  (0) 2008.10.05
새벽 네시  (0) 2008.10.02
Where vividness comes from  (2) 2008.09.28
Posted by 덱스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A theorist takes on the world
덱스터
Yesterday111
Today5
Total710,494

달력

 « |  » 2021.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