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 6. 2. 22:53 Writer

...죄송합니다...

제 학교에 대해서.....

그저 한 구성원으로서 할 수 있는 말이 더 없습니다.

요즘 대학생은 관심이 없다는 말. 많이 들었습니다.

네. 저도 알아요.

저도 그저 관심만 있고 행동력이 부족한 사람이라는 걸.

여태 한번밖에 시위에 다녀오지 않았다는 걸.

아직 투표가 완료되지는 않았지만

연장투표라는 건 투표율이 미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짐작은 하시겠지요.

...

입이 열개, 아니 백개라도 할 말이 없습니다.

죄송합니다.

'Writ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촛불시위, 그 미래.  (0) 2008.06.06
싸우는 자. 그리고, 그들을 지키는 자.  (0) 2008.06.04
조용히...  (0) 2008.06.02
세상에는 말이지...  (0) 2008.06.02
명백한 불법시위, 하지만...  (2) 2008.05.25
Posted by 덱스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A theorist takes on the world
덱스터
Yesterday31
Today0
Total731,998

달력

 « |  » 2022.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