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짐 08.03.07

Daily lives 2008. 3. 7. 01:05

from. Talmud

노아가 포도나무을 심고 있었다.
악마가 와서 '무엇을 심고 있소.'하고 물었다.

노아는 포도나무라고 대답하였다.
악마는 또 '포도나무는 어떤 나무요?'하고 물었다.

노아는 '포도는 과일인데 매우 달면서도 새콤한 맛이있소.
그리고 이것을 발효시키면 사람을 즐겁게 해 주는 술이 된다오.'하고 말하였다.

그러자 악마는 그렇게도 좋은 것이라면 자기도 거들고 싶다고 하였다.

악마는 양과 사자, 돼지, 원숭이를 데리고 와서 그것들을 죽여 그 피로 거름을 했다.

그 때문에 노아가 술을 마시면 처음에는 양처럼 순해지고,
좀더 마시면 사자처럼 사나와지고,

더 마시면 돼지처럼 추악해지고,
더욱 더 마시면 원숭이처럼 소란을 피우게 되었다.

신이 가장 올바른 사람으로 생각하던 노아까지도 이런 상태가 되었는데 보통 사람이라면 어떻게 될지 상상이 가는 일이다.

와전 1.

술을 한 잔 마시면 양이 되고, 두 잔 마시면 사자가 되고,
세 잔을 마시면 원숭이가 되고, 넉 잔을 마시면 돼지가 된다.

와전 2.

술은 처음에 마실 때는 양처럼 순하다가, 곧 원숭이처럼 춤추고 노래하며,
더 마시면 사자처럼 사나워졌다가, 결국은 토하고 뒹구는 돼지처럼 되고 만다.

오늘 개강파티에서 취한 친구둘을기숙사에 데려다 주었다.

택시비 5000원을 서xx 선배님한테 받아서(감사합니다 >0<)

2100원을 남기고(나중에 드릴께요 ^^) 기숙사에 들어왔다.

부끄럽지만 나는 크리스천이다. 금지된 술을 마시는, 절대 신실하지 못한.

하지만 그렇기에 꼭 지켜야 할 것은 지켜야 한다고 생각한다.

난 절대 내 정신이 술에 의해 지배당하게 두지 않을 거다.

술은 피할 수 없는 거라고 생각한다.

뭐, 인간 관계에서 제일 중요한 것이라고도 하니까.

술도 따지고 보면 하나님이 만드신 거 아니던가?

마시지 말라고 하시긴 하셨지만,

피할 수 없기에,

나의 제한선을 항상 지킨다.

난 절대 사자나, 돼지나, 원숭이가 되지 않으리.

TAG ,
Trackback (0) : Comment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wartron BlogIcon 레키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쩝 취한 친구 하나하고 버틸만한데 끌려온 친구 하나로 바꿔-_-

    다리 안풀렸으면 너 때리고라도 계속 있었다 - _-

    2008.03.07 08:50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jwkonline BlogIcon 덱스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 취한 친구 둘중 하나가 밝혀졌습니다아~

    인마 뭘 그렇게 정신 놓을때까지 쳐먹어?? 시도때도없이 헛소리해대길레 끌고 나와야겠다고 생각한거지 이런 ㅡㅡ

    2008.03.07 13:07
  3. Favicon of http://blog.naver.com/wartron BlogIcon 레키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헛소리하니까 정상이지 ㅋㅋㅋㅋㅋㅋㅋㅋ

    2008.03.07 21:02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jwkonline BlogIcon 덱스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소보다 심했음

    2008.03.07 23:52

1 ··· 312 313 314 315 316 317 318 319 320 ··· 370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659,694 / Today : 64 / Yesterday : 70
get rsstistory!